전체메뉴
수출 날개 단 무안 황토양파
농산물전문생산단지 지정 수출물류비 최대 8%까지 지원
2019년 12월 16일(월) 04:50
무안군은 지난 10일 망운면 영흥농산에서 양파전문생산단지 지정 기념식을 개최했다.
무안군이 광주·전남 최초로 양파 전문생산단지로 지정돼 양파 생산·수출 산업에 날개를 달게 됐다.

무안군에 따르면 최근 망운면 소재 영흥농산(영)에서 양파 전문생산단지(수출단지) 현판식을 개최했다.

현판식에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김형목 광주전남지역본부장, NH농협무역 김진호 남부사무소장, 전남도 식량원예과 관계자, 무안군 배성태 친환경농업과장을 비롯한 농업인 등이 참석했다.

군은 이번 생산단지 지정으로 세계시장에 매년 안정적으로 무안황토양파를 수출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정부의 전문생산단지(수출단지) 지정이 되면 매년 평가를 거쳐 수출물류비를 최대 8%까지 지원 받을 수 있다.

무안군 관계자는 “양파전문생산단지(수출단지)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명실상부한 수출단지 메카로 황토의 고장 무안군을 우뚝 서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무안=임동현 기자 id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