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차 공공기관 이전 치밀한 유치 전략 마련을
2019년 12월 12일(목) 04:50
정부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하는 ‘혁신도시 시즌 2’사업에 시동이 걸렸다. ‘혁신도시 시즌 2’라는 이름이 붙은 것은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노무현 정부 시절 1차로 공공기관을 이전한 데 이어 현 정부에서도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언급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이후 구체적인 움직임이 없더니 어제 전주에서 국토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및 혁신도시 소재 11개 광역자치단체가 만나 ‘시즌 2’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2차 공공기관 이전 사업에 시동이 걸린 것이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있다는 점과 집값 하락을 우려한 수도권의 반발 등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내년 3월이면 밑그림이 담긴 정부의 용역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여 2차 공공기관 이전 작업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1차 공공기관 이전이 가져 온 지역 발전 견인 효과로 볼 때 시즌 2의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기대된다. 2차 이전 대상 공공기관이 최대 489개가 될 것으로 추정되면서 충청권은 자신들의 지역에 새로운 혁신도시를 지정해 달라고 요구할 정도로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에 비해 광주시와 전남도는 다소 소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걱정스럽다. 광주시는 내년 3월 정부의 방향성이 정해지면 전남도와 공동으로 희망 공공기관 유치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다행인 것은 광주시와 전남도가 제각각 유치 경쟁에 나설 경우 전국 유일 공동혁신도시를 조성한 빛가람혁신도시의 상생정신과도 맞지 않는다며 시·도가 협의체를 꾸려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는 점이다.

그럼에도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 등 그동안 민선7기 들어 광주시와 전남도가 상생 과제를 풀어가는 것을 보면 우려스러운 대목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준비는 하루라도 빠른 것이 좋다. 지금부터라도 치밀한 유치 전략을 마련해 시·도 간 의견을 조율해 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