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흥군, 해양쓰레기 제로화 ‘청정고흥호’ 떴다
2019년 12월 11일(수) 04:50
해양쓰레기 수거 운반, 적조 방제 작업 등 다목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건조한 ‘청정고흥호’가 지난 5일부터 운항을 시작했다. <고흥군 제공>
고흥군이 해양쓰레기 제로화 추진을 위해 건조한 ‘청정고흥호’가 운항을 시작했다.

지난 5일자로 운항을 시작한 청정고흥호는 총 5억 7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건조됐다.

주요 재원은 총톤수 15t으로 승선정원 5명, 900마력 디젤엔진 1기를 장착해 최대 속력은 20노트(약 37km/h)까지 가능하다.

해안선 745km와 230개 도서를 끼고 있는 고흥군에서는 그동안 자체 보유 정화선이 없어 차량 접근이 어려운 도서나, 해안가의 해양쓰레기 처리 시 장비 임차비 등 많은 비용이 발생하고 신속한 해양쓰레기 처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고흥군은 해양쓰레기 수거 운반, 적조 방제 작업 등 다목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청정고흥호를 건조하게 됐다.

/고흥=주각중 기자 gjj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