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전 등 전력공기업 ‘공공기관 혁신현장 이어달리기’ 개최
혁신 우수사례 발표 등
2019년 11월 20일(수) 04:50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19일 한전 본사에서 전력거래소, 한전KPS, 한전KDN과 공동으로 ‘제2회 공공기관 혁신 현장 이어달리기<사진>’를 개최했다.

‘공공기관 혁신 현장 이어달리기’는 공공기관 혁신 우수사례와 성공요인에 대해 산업부 산하 기관간 학습 기회를 제공해 지속 가능한 혁신문화 조성 및 역량 향상을 촉진하기 위한 행사로, 이어달리기 형식을 활용해 분기별로 개최하고 있다.

이번 공공기관 혁신현장 이어달리기에는 이호준 산업통상자원부 정책기획관, 박형덕 한전 기획부사장을 비롯해 공동 개최기관 4개사를 포함한 41개사 공공기관 혁신 담당자 등 약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날 행사는 공동 개최 4개 기관의 혁신 우수사례 발표, 혁신 관련 특강, 미래 신기술 전시 및 드론 활용 이벤트 등으로 진행됐다.

한전은 에너지 분야 온라인 비즈니스 플랫폼인 ‘EN:TER’와 전력 사용 데이터를 활용한 신서비스 모델인 ‘1인 가구 안부 살핌 서비스’ 등 디지털변환 혁신 사례를 소개했다.

전력거래소는 신재생사업자 대상 다양한 정보 제공을 위한 ‘대국민 신재생 Open Platform’ 에 대해, 한전KPS는 마이스터고 학생 대상 기술교육을 통한 취업지원 프로그램인 ‘패러데이스쿨’ 사업을, 한전KDN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채용 시스템 혁신사례를 발표했다.

박형덕 한전 기획부사장은 “에너지·무역·기술 등 혁신성장 핵심 분야의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의 혁신은 우리 나라의 미래 성장동력 창출의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다”며 “이 행사가 전체 공공기관을 대표할 우수한 사례 창출의 계기로 활용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재호 기자 l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