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임종석, 총선 불출마 선언
“제도권 정치 떠나 통일운동에 매진”
2019년 11월 18일(월) 04:50
임종석(사진)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내년 총선 출마를 접고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3면>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예나 지금이나 저의 가슴에는 항상 같은 꿈이 자리잡고 있다”면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 번영,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은 이어 “2000년 만 34세의 나이로 16대 국회의원이 됐고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며 “그중에서도 대선 캠페인부터 비서실장까지 문재인 대통령님과 함께 한 2년 남짓한 시간이 제 인생 최고의 기쁨이고 보람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제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먹은 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며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다”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은 “50 중반의 나이에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게 두렵기도 하다. 잘한 결정인지 걱정도 된다”면서도 “하지만 두려움을 설렘으로 바꾸며 가장 하고 싶은 일을 향해 뛰어가겠다”고 언급했다.

임 전 실장의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에 대해 정치권에선 사실상의 정계은퇴로 이어지지 않느냐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지역 정치권에서도 호남의 정치적 자산이었던 임 전 실장의 총선 불출마 선언에 충격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임 전 실장이 일정 정도 휴식기를 갖고 통일부 장관 등으로 입각하면서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나가지 않느냐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임동욱 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