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창군-군의회, 영농조합법인 ‘상생협약’ 체결 고구마 가공산업 활성화…재배농가 소득 창출
2019년 11월 18일(월) 04:50
고창군과 군의회, 영농조합법인이 지역의 소규모 고구마 재배농가의 소득창출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 14일 유기상 군수를 비롯한 조규철 군의회의장, 서재필 고창황토배기청정고구마연합 영농조합법인 대표가 ‘고구마 가공산업 상생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사진>

이번 협약은 관내에서 소규모로 고구마를 재배하는 농가들과 이를 수매·가공하는 업체의 상생협력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고구마연합영농조합법인은 협약을 통해 고구마 가공량의 60%이상을 소규모 재배농가의 고구마를 수매·가공해 농업인이 고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또 고창군은 소규모 재배농가의 고구마가 원활히 수매돼 고구마 가공산업이 발전될 수 있도록 홍보 등 역할을 담당한다.

고창군의회도 고구마 재배 농민과 행정, 수매·가공 업체의 의사소통 등 제반 사항을 조율한다.

앞서 고창황토배기청정고구마연합영농조합법인은 농식품부가 주관한 식량작물공동(들녘)경영체육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2022년까지 고구마 가공시설을 신축할 예정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이번 협약으로 소규모로 고구마를 재배하는 농가들의 고소득 창출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농가와 업체가 상생하며 대한민국 고구마 주산지로의 명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사업마련을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창=김형조 기자 kh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