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 최초 광주 헬스케어 로봇 실증센터 공식 업무
광주테크노파크 2단지서 개관식
2019년 11월 08일(금) 04:50
고령화 시대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미래 의료산업을 선도할 헬스케어 로봇 실증센터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광주에 들어섰다.

헬스케어 로봇 실증센터는 7일 광주테크노파크 2단지에서 개관식을 하고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센터는 병원, 요양원 등 의료기관에서 사용하는 헬스케어 로봇의 안전성을 시험하고 로봇 제품 상용화를 위한 실증 작업 등을 지원한다.

광주시는 2015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기술 개발 기반 구축사업에 선정돼 2017년 12월 공사에 들어갔다. 공사와 장비 구축에 국비 180억원과 지방비 65억원, 민자 33억원 등 총 278억원이 투입됐다.

센터는 부지 6600㎡, 연면적 3345㎡ 규모로 성능시험, 신뢰성, 안전성 평가와 임상시험을 지원하는 공간과 각종 시험인증 장비 39종을 갖췄다.

기업, 연구기관, 대학 등에서 개발한 헬스케어 로봇의 성능, 안전성, 신뢰성을 시험 평가하고 테스트에서 제품 인증, 인허가 지원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동안 검증, 인증을 위해 다른 지역 의료 기관을 찾아다니던 기업들의 불편을 줄이고 고령 노약자를 대상으로 하는 제품을 다양화해 노인타운, 요양병원 등 기관도 혜택을 받을 것으로 광주시는 기대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금 우리의 관심은 ‘오래 사는 것’에서 ‘건강하게 사는 것’으로 달라지고 있다”며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헬스케어 로봇 기업을 육성·지원하는 센터에 기대와 관심이 크다”고 말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