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천시 오늘 ‘4차산업혁명 심포지엄’…미래산업 방향 제시
‘E4 시티’ 도약 비전 선포도
2019년 11월 07일(목) 04:50
순천시가 7일 ‘4차산업혁명 심포지엄’을 개최해 미래 순천이 나아갈 방향을 가늠할 예정이다.

순천시에 따르면 순천대, 순천제일대, 청암대, 순천상공회의소, 광주 평생교육진흥원과 함께 정부 4차산업혁명 대응 전략에 맞는 순천시의 미래산업 방향을 정하기 위해 ‘4차산업혁명 심포지엄’을 마련했다.

심포지엄은 카이스트 K-industry 4.0 추진본부의 김흥남 교수와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고진 위원(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 회장)이 발표에 나선다.

시는 심포지엄을 통해 시가 보유한 교육(Education), 생태(Ecology), 경제(Economy)의 3E 자원과 4차산업혁명을 융합해 ‘E4 시티(이포 시티)’로 도약하는 비전을 선포할 계획이다.

비전 선포는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해 3인의 순천시장이 동시에 등장하고 시장이 직접 포부를 밝히는 형식으로 기획됐다.

이와 함께 교육계와 산업계가 순천 형 4차산업혁명 발전을 위한 공동의 협력을 다짐하는 퍼포먼스를 연출한다.

순천대학교, 순천제일대학교, 청암대학교, 광주 평생교육진흥원, 순천상공회의소가 역량을 모아 교육과 산업이 하나의 목적을 향해 나아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어 순천시 4차산업혁명위원장인 김흥남 교수는 ‘제조업과 ICT 융합을 위한 4차산업혁명 전략’에 관한 기조연설을 하고 한국항공우주연구원(무인이동체산업단) 강왕구 단장이 ‘스마트E모빌리티 산업 육성 전략’을 발표한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VR·AR 콘텐츠 산업본부) 최연철 본부장은 ‘5G 이후 시대의 실감 콘텐츠 산업 육성 전략’을, 순천대 허희옥 교수는 ‘4차산업혁명에 따른 교육 변화’를, 전남대학교 이칠우 교수는 ‘인공지능과 미래 콘텐츠’를 각각 발표한다.

종합토론은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고진 위원이 지난달 25일 발표된 ‘4차산업혁명 대정부 권고안’에 대해 직접 설명한 후, 순천대학교 박기영 교수가 좌장으로 나서 정부 방향에 따른 지자체의 역할에 대해 토론한다.

순천시 관계자는 “심포지엄을 계기로 순천시와 각 분야 전문가 간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고 분야별 동향과 전망에 대한 정보를 나눠 앞으로 시 정책이 관련 업계와도 발맞춰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