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원시, 복지수요 증가 대비 행정조직 정비
2019년 11월 06일(수) 04:50
남원시가 복지수요 증가 등에 발맞춰 행정조직을 대대적으로 정비한다.

남원시는 지방조직과 관련된 대통령령 개정과 발맞춰 기존 2개국에서 3개국으로 조직을 개편한다고 밝혔다.

비대해진 안전경제건설국을 경제농정국과 안전건설국으로 분리한다.

또 총무국 소관이었던 환경과를 안전건설국으로 이관한다.

기존 권역형으로 설치됐던 13개 읍면동 맞춤형복지담당은 모두 기본형으로 전환해 늘어나는 복지 수요를 뒷받침한다.

또 현장업무 전문성을 강화하고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불우가정을 최소화, 꾸준한 사례관리를 통해 복지서비스의 질을 높인다.

이와 관련 시는 5월부터 직제 및 정원 조정에 대한 의견수렴을 거치고 수차례 토론과 자체분석을 통한 조직개편안을 마련해 입법예고와 시의회 의결을 끝냈다.

이에 따른 정기인사는 내년 1월 중에 진행된다. /남원=백선 기자 bs87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