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혜진 "중이 제 머리 못깎지만…연애세포 깨울 '썸바디2'"
댄서들의 연애 리얼리티…엠넷 매주 금요일 방송
2019년 10월 24일(목) 17:31
한혜진 [엠넷 제공]
"연애세포 죽은 분들도 '뜨겁게 연애해보고 싶다' 생각하실 정도로 보는 재미가 쏠쏠할 거예요."

엠넷 예능 '썸바디2' MC이자 '썸마스터'로 나선 모델 한혜진은 24일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썸바디2'는 춤으로 이어진 남녀 사이의 '썸'을 관찰하는 리얼리티 예능으로, 춤에 자신들이 느낀 여러 감정을 녹여낸다는 점에서 시즌1부터 관심을 끌었다.

한혜진은 "시청자들과 안방에 같이 앉아서 시청하는 듯한 재미를 드리고자 한다. 출연자들을 보면서 서로 생각을 나누고 참견하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내가 여기저기 다니면서 참견도 많이 하지만 사실 중이 제 머릴 잘 못 깎긴 한다"고 웃으며 "그래도 열심히 참견하면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모니터하는 내내 샘이 나더라. 한 장면 한 장면에 설렘이 전해졌다"며 "무엇보다 춤추기 전과 후의 마음이 바뀌는 과정을 보니 매번 다르게 보인다. 다른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과는 차이가 있다. 봄날 같은 방송"이라고 강조했다.


한혜진과 함께 '썸마스터'로 호흡을 맞추는 붐은 "시즌1에 이어 2에서도 함께하게 됐는데 이번에도 시청자들이 출연자의 떨림을 그대로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또 시즌1과 2의 차이점으로는 "시즌2 출연자들이 더 적극적이다. 또 함께하는 공간과 환경이 좋아져서 풍성한 사랑 이야기가 많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붐은 한혜진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화가 나면 같이 화내고, 억울하면 같이 억울해하면서 그걸 솔직히 다 표현해준다"며 "최고의 파트너"라고 치켜세웠다.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