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회식자리서 여군 손등에 입 맞춘 해군 중장, 감찰 조사 진행
2019년 10월 22일(화) 10:01
출처 : 연합뉴스
해군 고위 장성이 회식 자리에서 여군의 손등에 입맞춤을 하는 등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군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

해군은 21일 "A중장이 간부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일부 간부(남,여)의 손등에 입맞춤하고 포옹하는 등 부적절한 행위를 한 것을 확인했다"며 "A중장을 해군본부로 분리해 감찰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A중장의 행위를 엄중하게 인식해 보직해임 등 규정과 원칙에 따라 강력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해군본부 감찰실은 최근 A중장이 지난달 말 있었던 회식자리에서 여군과 부적절한 신체 접촉이 있었다는 신고를 받고 조사에 나섰으며, 이번 사안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도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 박유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