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선대학교, “지역청년 독일취업 지원 발판 마련”
2019년 10월 21일(월) 13:45
조선대학교, “지역청년 독일취업 지원 발판 마련”

조선대학교·KOTRA유럽본부 지역청년 독일 취업지원 위한 MOU



조선대학교가 최근 본교 학생 및 광주지역 청년들에게 독일 취업의 기회를 제공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21일 조선대학교에 따르면 조선대학교와 대한무역투자공사(KOTRA) 프랑크푸르트 유럽지역본부(독일 프랑크푸르트 소재)는 최근 개최된 ‘2019 한독 취업박람회(2019 Frankfurt Job Fair)’에서 조선대를 비롯한 광주지역 청년 구직자의 독일 취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독일은 근래 들어 모든 산업 분야에서 노동력 부족이 심화되고 있다. 때문에 독일은 EU국가 이외 국가 출신 외국인에게도 취업시장을 개방해 노동비자 요건을 점차 완화하고 있다. 더불어 독일에는 프랑크푸르트를 중심으로 300여 개의 한국기업이 진출해 있으며, 독일기업의 구인수요와 더불어 한국기업의 구인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조선대는 KOTRA 유럽본부·주프랑크푸르트 총영사관과 지난 14일 청년실업 해소에 기여하고 구직자와 구인기업을 이어주기 위해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된 취업박람회에 참석했다. 올해로 4회를 맞은 이번 취업박람회에는 현대, 삼성, LG, CJ, 한화, 아시아나, 하나투어 등 독일법인을 두고 있는 한국기업과 Inbody, EUKO, HASS, AIF 등 독일에 설립된 한국계 회사, 코트라, 한전의 독일지사 등 공공기관, Hilton 등 독일 호텔 2곳 등 총 28개의 기업이 참가했으며 150여 명의 구직자가 참가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조선대는 이번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향후 독일어 집중교육과 독일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하는 등 KOTRA 프랑크푸르트 무역관과 긴밀하게 협력하며 지역 청년들의 독일 취업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