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종광 소설가] 진솔하지 않은 책들
2019년 10월 18일(금) 04:50
대개의 작가는 출판기념회 여는 것에 시큰둥하다. 행사를 준비해 본 분은 알 테다. 바쁜 사람 모시는 게 얼마나 힘든지. 또 작가는 부조(책값)를 받는 일이 거의 없다. 오히려 와 주셔서 감사하다고 차비를 드려도 시원치 않다. 뷔페 정도는 불러야 한다. 가난한 것으로 소문난 작가는 출판기념회를 누가 열어 준다고 해도 기피할 수밖에 없다.

무슨 선거가 되었든, 선거를 앞두고 4,5,6개월 전에, 소리소문도 없이 줄기차게 열리는 행사가 있다. 정치인의 출판기념회다. 마치 출판기념회를 열지 않으면 정치인이 아닌 것처럼 극성을 부린다. 정치인은 왜 그렇게 극성일까?

여러분이 합리적으로 의심하는 첫 번째 이유. 정치자금을 걷기 위해서다. 출판기념회는 정치자금법 제한을 받지 않는다. 금액 한도, 모금 액수, 횟수에 제한이 없다. 돈을 준다고 해도 안 갈 분도 있겠지만, 돈 내러 가야 할 분도 많은가 보다.

돈 때문이 아닌 정치인도 있을 테다. 아무리 모금 액수에 제한이 없다지만, 출판기념회로 거둬들일 수 있는 돈이 얼마나 되겠는가. 돈밖에 없는 정치인에게는 돈은 별로 상관없는 문제일 것이다. 책을 냈다는 사실 자체가 중요할 수도 있다.

알다시피 우리나라는 책이 어마어마하게 나오지만 책 읽는 사람은 많지 않다. 독자는 거의 없지만 책을 쓴 사람에 대한 존경심은 크다. 책을 내야 인격을 갖춘, 지식을 겸비한, 소양이 높은, 한마디로 훌륭한 정치인이 된 듯하다. 즉 책은 정치인의 필수 스펙이나 아이템 혹은 보증수표로 자리 잡았다. 책도 안 낸 자는 정치인 자격 자체가 없어 보인다. 정치인이 책 내는 것을 꼴 같지 않게 보는 유권자도, 정작 책이 없으면, 책도 못 내는 무식쟁이 후보라고 깔볼 테다. 그래서 정치인은 울며 겨자 먹기로, 혹은 꿩 먹고 알 먹기로 책을 내게 된다. 안 낼 수가 없으니 내고, 필수 스펙 쌓고 정치자금도 얻는 것이다.

그런데 책은 정치인에게 부메랑이 될 수 있다. 대개의 정치인은 책을 낼 때 당당히 밝힌다. 내가 썼다고. 그 책이 자서전이든 회고록이든 대담록이든, 혹은 정치 활동 자랑담이든 대중교양서든 수필집이든, 처음부터 끝까지 자기가 쓴 척 한다. 진실로 자기가 다 쓴 분도 있다. 심지어 지난한 수정 작업도 스스로 하신 분도 있다. 그런 분은 ‘저자’ 맞다.

이런 경우는 어떤가. 정치인은 인터뷰만 했다. 그 인터뷰를 바탕으로 어떤 작가가 원고를 써 주었다. 텔레비전에서 보셨다시피 말 되게 말하는 정치인이 드물다. 그 말 되지 않는 말을 읽을 수 있는 글로 변환하는 것은 청계천 복원 사업 못지않을 정도로 어렵다. 정치인이 자료(메모, 회의록, 신문기사 등등)만 주고 대필자가 다 썼다. 정치인이 에이포 용지 10장 원고를 주었는데 대필자가 100장 분량으로 늘려 썼다. 이렇게 정치인이 말이나 자료나 일부 원고를 제공했지만 대필자가 거의 다 쓴 책이 숱하다.

하지만 이런 책들도 하나같이 ‘정치인 아무개 지음’으로 출간된다. 제1저자는 분명 대필자다. 정당한 책이라면 ‘아무개 작가가 쓴 정치인 아무개 이야기’라는 식으로 나와야 한다. 정치인은 말할 테다. 내 이야기인데 뭐가 문제야! 그게 더 문제일 수 있다. 책에 나오는 내용이 그들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

내세울 만한 것은 엄청 자랑하고, 꺼림칙한 것은 전혀 말하지 않기 때문이다. ‘허위 기억’과 ‘자기모순’과 ‘위증’이 난무하는 것이다. 대필자의 교언영색을 ‘진짜’로 착각해 버리면 더욱 답이 없다.

저자 표기 문제와 책에 담긴 의심스러운 문장들만으로도, 검찰과 언론이 누구네 파듯이 하면 도무지 안 걸릴 재간이 없을 테다. 정치인에게는 책이 계륵이 돼 버린 셈이다. 정치인의 절대 스펙인 책을 안 낼 수는 없을 것이다. 책을 내니 뿌듯하고 돈도 생기고 좋기는 하다. 하지만 그 책이 언제 부메랑이 돼서 날아올지 모른다.

작가로서 조언을 드리자면, 가장 후환이 두렵지 않은 방법은, 진솔하게 자료를 제공하고 진솔하게 저자 표시를 하라는 것이다. 선거일 90일 이전에 무수히 쏟아지는 정치인의 책 중에 그나마 읽을 수 있는 책은, 진솔하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이는 책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