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남고속철도 2단계 전 구간 개통 등 36개 현안 지원 요청
■민주당·전남도 예산정책협의회
아열대작물 실증센터 기반 구축
경전선 전철화·무안공항 활성화
국회 심의과정 예산 반영 요구
원형 방사광가속기 유치 지원도
2019년 10월 17일(목) 04:5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광온 최고위원,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전해철 예결위간사, 김정우 기재위간사, 김영록 전남도지사, 서삼석 전남도당위원장,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 이승옥 강진군수, 김준성 영광군수 등이 16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전라남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전남도가 16일 더불어민주당과 마련한 예산정책협의회를 계기로 ‘예산 국회’를 앞둔 ‘국비 확보 전쟁’에 본격 뛰어들었다.

국비 확보에 실패하거나 기대에 못 미칠 경우 열악한 지방자치단체 예산 부담만 늘어나고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힘들게 하는 만큼 지역 발전에 걸림돌로 작용하지 않도록 민선 7기 핵심 현안 사업인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를 비롯, 정부 예산안에서 누락되거나 축소된 전남 현안 사업비 증액과 반영에 총력을 쏟겠다는 입장이다.

전남도는 이 자리에서 호남고속철도 2단계 전 구간 개통 등 36개 현안 사업에 대한 예산 지원과 7건의 정책 지원 사항을 건의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대표적인 현안 사업으로는 ▲남해안권 해양관광 개발 기본구상 및 개발계획 수립 용역 ▲신소득 유망 국립 아열대작물 실증센터 기반 구축 ▲도서지역 농산물 해상 운송비 지원 ▲경전선(광주송정~순천) 전철화 사업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진입도로 개설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 조기 착공 ▲호남고속철도 2단계 전 구간 개통 ▲훈련용 항공기 전용 비행장 건설 타당성조사 용역 등이 꼽힌다.

경전선 전철화 사업의 경우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중이라는 이유로 정부 예산에 일부만 반영된 만큼 전남도는 다음달 예타조사가 마무리되면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요구했던 설계·착공비 145억(총사업비 1조7055억)이 반영될 수 있도록 민주당에 협조를 요청했다.

무안공항도 활주로 연장을 위한 실시설계비(10억) 외 조기 착공에 필요한 예산(140억) 반영이 절실하다는 게 전남도 판단이다. 20개 가까운 국제선 개설로 100만명을 육박하는 관광객들이 몰리고 있는 점을 감안, 공항 활성화를 위해서는 조속한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진입도로 개설사업비도 요구액 50억(총사업비 1156억) 중 5억만 확보하는 데 그친 상황이다.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를 위한 핵심 거점 공간이라는 점에서 전남도는 이날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전남도는 기후 변화로 아열대 작물 재배가 증가하고 있는 지역 실정을 고려, 신소득 유망 아열대작물 실증센터 조성사업(총사업비 450억)에 대한 관심도 촉구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아열대작물 실증센터의 경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열악한 농업 현실을 개선하고 농사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기 위한 사업이라는 점에서 국비 챙기기를 위한 적극적인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또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지원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 총회(COP) 여수 유치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지원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구축 지원 ▲흑산공항 조기 건설 ▲하의~장산·완도~고흥 등 주요 SOC 국가계획 반영 등 7건의 정책 지원도 건의했다.

‘4세대 원형 방사광 가속기’는 한전공대 성공의 견인차 역할을 하면서 혁신도시 에너지밸리 일대를 첨단에너지과학기지로 발돋움하는 데 필수적인 연구 시설이라는 점을 내세워 적극적인 유치에 나선 상황이다. 장성 일대를 중심으로 추진되는 국립심뇌혈관센터도 대통령 공약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적극 지원을 약속한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관련 사업이 착실하게 실현되도록 당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와관련, “블루 이코노미 실현을 위한 사업 등 국회에서 증액할 사업을 예결위 심의 과정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