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혁신도시 문화 관련 기관 ‘지역 사업’ 강화를
2019년 10월 17일(목) 04:50
광주·전남 공동 혁신도시(빛가람)로 이전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공기관들의 지역 사업 추진 실적이 매우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혁신도시 특별법’에 명시된 일자리 창출과 지역 인재 채용, 산학협력 등을 제대로 실행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대안정치연대 최경환 의원에 따르면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경우 혁신도시로 이전한 지난 2014년 이후 지역 인재 채용 의무 비율 30%를 지킨 해는 2017년 단 한 차례(30.8%)에 그쳤다. 2015년 20%, 2016년 19.4%에서 2018년에는 13%로 되레 뒷걸음질했다. 올해는 국토부에 지역 인재를 22% 채용하겠다는 목표를 제출하고도 채용이 마무리된 현재 16.7%에 머물고 있다.

일자리 창출 사업도 지난해와 올해 미취업 청년 여섯 명에게 5∼6개월간 체험 활동을 하도록 하는 ‘체험형 인턴’을 운영한 것이 전부였다. 지역 기업 및 대학과 협력 사업 역시 4년간 실적이 없다가 지난해 이후 업무 협약 세 건을 체결하는 데 그쳤다. ‘보여 주기식’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한국콘텐츠진흥원도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지역 인재 의무 채용 30%를 달성한 해가 한 번도 없었다. 2015년 20%, 2016년 7.1%, 2017년 12.5%, 2018년에는 23.5%에 그쳤다. 또한 지역 산업 육성과 기업 유치 등의 추진 실적을 자체적으로 홍보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지역별 공모에서 선정됐거나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수행한 사업이 대부분이었다.

혁신도시 이전 문화 관련 공공기관들의 지역 사업 추진이 저조한 것은 국토 균형 발전과 지역 활성화라는 도시 조성 취지를 외면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앞으로는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정책과 사업을 발굴하고 공동 추진함으로써 동반 성장을 꾀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