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천문화원장 ‘사유화·부부 세습’ 논란
2019년 10월 17일(목) 04:50
지역 고유문화 전승과 발전을 위해 설립된 순천문화원이 전임 원장의 부인을 신임 원장으로 선출해 ‘사유화·부부 세습’ 논란에 휩싸였다.

순천문화원 원장 논란은 2008년 첫 직선제 원장 자리에 올랐던 유길수 변호사가 올해 7월 갑작스레 작고하면서 벌어졌다.

부원장이 원장 직무대행을 맡아 새 원장을 뽑아야 하지만 직무대행이 아닌 임시이사회가 지난 9월 새 원장 선임 절차를 진행했다.

직무대행 측은 반발했으나 임시이사회는 전 원장의 부인인 송혜경 전 순천시의원을 신임 원장으로 추대했다.

‘원장은 총회에서 선임된다는 정관을 무시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임시이사회 측은 이달 14일 임시총회를 열고 단독 후보로 나선 송 전 시의원을 만장일치로 신임 원장에 인준했다.

송 신임 원장은 내년 9월 23일까지 전임 원장 유고에 따른 잔여임기를 맡아 원장직을 수행한다.

순천시민단체들은 전임 원장이 10여년간 ‘장기집권’했는데 그 부인이 또 원장을 맡는 데 대해 강한 거부감을 보인다.

순천YMCA 등 33개 시민단체는 ‘순천문화원 정상화 추진 범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신임 원장 선임을 ‘사유화’로 규정하고 반대 성명을 내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범대위는 성명에서 “순천문화원이 국고 20억 원을 투입한 공공건물로 임대사업을 하며 이익을 얻고 전임 원장이 장기 집권을 했는데도 부인이 새 원장이 됐다”며 “이사진은 총사퇴 하라”고 촉구했다.

순천 YMCA 김석 사무총장은 “지난 10여년간 사유화 비판을 받아왔는데도 또다시 전임 원장 부인이 신임 원장에 선출된 것은 사유화로 세습하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지역 적폐나 다름없다.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