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축구, 북한과 29년만의 '평양 원정'서 0-0 무승부
2019년 10월 15일(화) 19:46
29년 만의 ‘평양 원정’에 나선 벤투호가 북한과 0-0 무승부를 거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원정 경기를 0-0으로 마쳤다.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해 지난 스리랑카전에서 결장한 황의조(보르도)와 이재성(홀슈타인 킬), 나상호(FC도쿄)가 북한전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전반전을 0-0으로 끝낸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나상호를 빼고 최근 뛰어난 기량을 선보이고 있는 황희찬(잘츠부르크)을 투입했다.

이어 후반 20분 에는 황인범을 빼고 분데리스가 프라이부르크에서 활약하고 있는 권창훈을 투입하며 승리를 위한 승부수를 띄었다.

대표팀의 중앙수비를 책임지고 있는 김영권(감바 오사카)과 김민재(베이징 궈안)는 반칙으로 인해 엘로우카드 1장씩을 받기도 했다.

후반 34분에는 황의조를 대신 김신욱(상하이 선화)으로 교체해 공격을 이어갔지만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과 무승부를 기록한 북한은 ‘원정팀의 무덤’으로 불리는 김일성경기장 14년 무패 기록을 이어갔다.

경기를 마친 대표팀은 16일 오후 평양에서 베이징을 거쳐 인천공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대표팀은 다음달 14일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4차전을 치른다.

/김한영 기자 yo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