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연경 16점…엑자시바시, 터키 슈퍼컵 2연속 우승
2019년 10월 11일(금) 04:50
김연경
‘배구 여제’ 김연경(31·엑자시바시)이 터키 여자배구 정규리그 개막을 앞둔 슈퍼컵에서 바키프방크 상대 설욕과 팀 우승에 앞장섰다.

김연경은 10일(이하 한국시간) 터키 이즈미르에서 열린 바키프방크와 슈퍼컵에서 16점을 뽑으며 3-2(25-14 25-21 25-27 20-25 15-11)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엑자시바시는 올해 5월 챔프전에서 2승 3패로 우승컵을 내줬던 바키프방크에 5개월 만에 설욕하며 슈퍼컵 2년 연속 우승 기쁨을 누렸다.

슈퍼컵은 지난 시즌 터키컵 챔피언과 리그 챔프전 우승팀이 맞붙는데, 엑자시바시는 터키컵 챔피언 자격으로 리그 우승팀 바키프방크와 맞붙었다.

김연경은 다가오는 2019-2020시즌을 앞두고 새롭게 팀의 주장을 맡아 공격을 주도했다.

김연경은 티아나 보스코비치와 ‘좌우 쌍포’로 첫 세트 공격을 주도하며 기선 제압에 앞장섰다.

풀세트 대결을 펼친 3세트를 25-27로 내줬고 4세트마저 져 승부는 최종 5세트로 넘어갔다.

하지만 엑자시바시는 보스코비치의 호쾌한 스파이크 쇼와 김연경의 막판 활약을 앞세워 5세트를 15-11로 이기며 슈퍼컵 우승을 확정했다.

슈퍼컵 우승 기쁨을 누린 김연경은 12일 오후 10시 베일릭듀즈와 원정 경기를 시작으로 정규리그 레이스를 시작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