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 정부 규제완화·주민협조 등 힘 모아야
2019년 09월 20일(금) 04:50
영광군 백수염전 일대에 늘어선 풍력발전기.
전남을 에너지 신산업 시대를 이끄는 ‘글로벌 에너지 메카’로 만들겠다는 꿈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서는 시급히 풀어야 할 과제가 적지 않다. 전문가들은 전남의 에너지 산업 잠재력이 큰 만큼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제도 정비를 비롯한 규제 완화, 주민 협조, 기술인력 양성 등이 적극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용호 녹색에너지연구원 원장은 8.2GW 규모의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을 전남 발전을 이끌어갈 마지막 남은 아이템 중 하나로 꼽았다. 단지 조성으로 11만7500여개의 직·간접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풍력발전기 생산·조립 기업들이 전남으로 옮겨오고 배후단지가 개발되면 지역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만큼 정부와 전남도, 한전이 합심해 기회를 살려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허 원장은 특히 해상에서 육지로 대규모 전력을 송전할 계통연계(전력망 연결) 비용(2조3000억원·345㎸)을 부담스러워하는 민간 기업의 입장을 반영, 한전과 정부가 선투자하고 민간기업들이 나중에 투자비를 갚아나가는 형태로 제도를 정비, 관련 산업 활성화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전공대가 에너지 신소재·AI ·첨단 그리드·차세대 송전·에너지 환경 등 5대 에너지 분야 원천기술을 중점 연구하면서 인근 기업들에게 도움이 되는 실용 연구가 신속하게 제공되는 환경을 조속하게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자치단체, 언론, 시민단체 등이 힘을 모아야 한다는 의견도 내놓았다.

미흡한 태양광 발전에 대한 주민들의 거부감을 줄일 영농형, 주민참여형 발전에 대한 규제 완화도 전남의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를 이끄는 데 도움이 될 정책으로 꼽았다.

문채주 목포대 전기및 제어공학과 교수도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부의 규제 완화가 파격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허가 절차, 해양환경영향평가 등 사업 추진을 위한 기초 조사, 주민 동의, 계통연계망 등은 정부 역할이 크다는 점에서 지역 정치권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정부의 신속한 행동을 이끌어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간척지를 농업용으로 사용하기까지 태양광 발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하면 태양광 발전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제안도 내놓았다. /김지을 기자 dok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