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암군, 지역 현안사업 특별교부세 38억 확보
2019년 09월 16일(월) 18:35
 영암군이 지역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특별교부세 38억원을 확보했다.
 영암군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로부터 확정된 영암군 재난안전사업은 영암 삼호대교 노위험교량 보수보강 13억원, 노인복지관 리모델링 5억원, 영암 산대교 노후교량 재가설 공사 3억원, 영암군 3함대 사령부 전도수문설치 2억원, 보행자용 도로명판 확충 1000만원 등 이다.
 특히 삼호대교 노위험교량 보수보강사업비 확보로 평소 통행량이 많아 노후화된 대교의 내진 성능을 강화해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대불산단 주진입도로 정비에 5억원을 확보해 산단 내 주요 도로변 정비 회전신호등 및 중앙화단정비 등 기반시설을 확충해 교통불편 해소는 물론 조선업 경기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인구 감소지역에 대한 특별지원 및 군 재정 효율성 및 건전성 인세티브로 인구감소지역 통합지원 4억원, 지방상하수도 시설물 공동이용 2억8000만원, 외국인 주민집중지역 기초 인프라조성 1억5000만원, 지방재정확대 우수자치단체 인센티브 1억원, 상반기 지방재정신속집행 인센티브 3800만원, 2018 하반기 지방재정집행 인센티브 4000만원을 추가로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영암=전봉헌 기자 jb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