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암군민속씨름단 윤성민 백두장사 2위

추석장사씨름대회서 손명호에 0-3으로 무릎 꿇어
2019년 09월 16일(월) 18:23
 윤성민(영암군민속씨름단)이 홈에서 열린 장사대회에서 2위에 그쳤다.
 윤성민은 지난 15일 영암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19 추석장사 씨름대회’ 백두급(140kg 이하) 장사 결정전(5전 3승제)에서 손명호(의성군청)에 3-0으로 무릎을 꿇었다.
 윤성민은 8강에서 정경진(울산동구청), 4강에서 정창조(수원시청)를 각각 꺾는 돌풍을 일으키며 결승에 올랐지만, 손명호의 벽을 넘지 못했다.
 손명호는 2017년 6월 단오 대회 우승 이후 2년 3개월 만에 백두장사에 복귀했다. 2016년 추석 대회 우승을 포함하면 개인 통산 세 번째 백두장사 타이틀이다.
 머리를 짧게 깎고 나온 손명호는 4강에서 임진원(영월군청)을 2-0으로 일축하고 결승에 올라 영암 군민의 응원을 받는 윤성민과 만났다.
 손명호가 첫판에서 먼저 공격을 시도하던 윤성민을 덧걸이 기술로 경기 시작 2초 만에 눕혀 기선을 잡았다.
 기세가 오른 손명호는 둘째 판에서 전광석화 같은 들배지기로 윤성민을 넘겨 게임 스코어 2-0으로 앞섰다.
 손명호는 세 번째 판에서도 기습적인 들배지기 기술로 윤성민의 허점을 파고들어 2년여 만의 백두장사 우승을 확정했다.
  /윤영기 기자 penfoot@·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