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육군, 신병훈련 5주 유지
20㎞철야행군·사격시간 늘려
2019년 09월 10일(화) 04:50
육군은 신병훈련 기간을 현행처럼 5주로 유지하되 훈련 강도를 더욱 높이는 방안을 마련했다.

육군은 9일 “신병훈련 및 교육 기간을 현행과 같이 5주로 유지한 가운데 교육체계는 최적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병사 복무기간이 21개월에서 18개월로 단축됨에 따라 신병훈련 기간도 5주에서 4주로 줄이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지금처럼 5주로 유지한다.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육군훈련소와 9사단 훈련병을 대상으로 4주 교육훈련 모델을 시험 적용했으며, 야전부대 전투원에게 꼭 필요한 핵심 전투기술 수준을 분석한 결과 4주 모델보다 기존의 5주 훈련 및 교육이 더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육군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육군은 5주 훈련 후반부에 훈련 성과를 집중적으로 높여 기본전투 기술 및 체력을 완성할 수 있도록 종합훈련을 하는 방안을 적용하기로 했다.

야외훈련장에 머물며 3박 4일간 실시하는 이 종합훈련은 전장에서 필요한 전투기술 훈련을 강화할 목적으로 20㎞ 철야 행군, 개인화기 사격 시간 확대, 전투체력 단련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20㎞ 철야 행군은 폐지가 검토했으나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종합훈련 마지막 날 20㎞ 철야 행군을 하고 복귀하면 ‘육군 전사 인증식’을 통해 군번이 새겨진 인식표를 수여하기로 했다.

육군은 이번에 정립한 신병교육 체계를 8월 말부터 육군훈련소와 5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시험 적용하고 있으며 내년부터 전면 시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