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험문제 유출은 교사 단순 실수”…고려고, 市교육청 징계 재심의 요청키로
2019년 09월 06일(금) 04:50
광주 고려고등학교가 광주시교육청의 특별감사와 징계 요구가 부당하다며 재심의를 요청하기로 했다.

고려고는 “오는 10일 시험문제 유출과 상위권 학생 특별관리에 대한 광주시교육청의 특별감사 결과에 따른 징계 요구에 대해 재심의를 요청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고려고 측은 “시험문제 유출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는 시교육청의 발표를 반박하며 “교사의 단순 실수로, 상위권 학생들을 위해 학교가 조직적으로 성적을 조작했다는 증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학교관리자인 교장과 교감에게 각각 파면과 해임 등 중징계를 요구한 교육청의 징계 수위에 대해서도 불만을 표출했다.

시교육청의 고려고 특별감사 결과 주요 내용은 ‘교육과정 운영의 부적정’과 ‘학업성적 평과 관리 부적정’, ‘방과후학교 운영 관리 부적정’ 등인데, 비슷한 감사 결과가 나온 타 학교에 비해 징계 수위가 강하다는 것이다.

고려고 관계자는 “일부 교육과정 운영에 있어 부적정한 부분이 있었다는 것은 인정하고 있다”며 “다만 선례를 비춰볼 때 유독 고려고에게만 중징계를 요구한 것은 부당하다고 보여 재심의를 요청키로 했다”고 밝혔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