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터 Ⅱ·파비스…현대 상용차 출시 잇따라
포터Ⅱ 안전·편의사양 상품성 개선
준대형트럭 ‘파비스’ 전방충돌방지보조 등 장착
2025년까지 친환경 상용차 17종으로
2019년 09월 03일(화) 04:50
현대차 ‘2020 포터 II’
현대차 준대형트럭 ‘파비스’






현대 전기차버스 ‘카운티 EV’






현대자동차가 상용차 신차를 잇따라 선보였다. 첨단 안전과 편의 사양으로 대폭 개선한 국민 화물차 ‘2020 포터 Ⅱ’ 출시에 이어 준대형 트럭인 ‘파비스(PAVISE)’를 새로 공개했다. 또 카운티 EV를 선보이며 2025년까지 친환경 상용차 전동화 라인업을 17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사고 예방·안전성 높인 ‘2020 포터Ⅱ’= 현대차는 최근 소형화물차 포터에 첨단 안전사양과 편의사양으로 상품성을 개선한 ‘2020 포터 Ⅱ’를 출시했다.

이 차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와 ‘차로 이탈 경고’ 등 안전사양을 모든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헤드램프를 기존 2등식에서 4등식으로 바꾸고, 주간주행등을 새로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고객 선호도가 높은 운전석 통풍 시트와 크루즈 컨트롤, 8인치 튜익스 내비게이션 등을 새로 적용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전장부품 증가에 따른 배터리 방전을 방지하고자 용량을 약 11% 늘린 100Ah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현대차는 2020 포터 Ⅱ에 요소수 시스템을 적용해 배출가스 규제인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다고 밝혔다. 연비는 기존보다 3.1% 향상돼 9.9㎞/ℓ의 복합연비를 달성했다. 트림별 가격은 스타일 1675만원, 스마트 1720만원, 모던 1827만원, 프리미엄 1990만원이다.

◇준대형트럭 ‘파비스’ 첫선= 현대차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나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체험형 상용차 전문박람회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페어’에서 신형 트럭 ‘파비스’를 공개했다.

파비스는 중형 메가트럭과 대형 엑시언트 사이 체급으로 5.5∼13.5t을 실을 수 있고, 운전석 공간은 동급 최대다.

최대출력 325PS의 7리터급 디젤 엔진이 장착됐고 일부 대형 트럭에만 들어가던 전방충돌방지보조와 차로이탈경보, 원격시동, 무시동히터 등 안전 편의사양이 선택 가능하다.

현대차는 장시간, 장거리 운행이 일반적인 트럭 운전자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승차감과 안전성, 편의성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파비스는 중세 유럽의 장방형 커다란 방패라는 뜻에 맞게 앞부분 그릴이 웅장한 느낌을 준다. 내부는 휴식공간이자 사무공간으로 설계됐다.

현대차는 8개 특장업체와 협업해서 농산물, 식음료부터 전자 제품, 산업용 기계까지 실을 수 있는 윙바디, 청소차, 크레인 등 파비스 특장차 10종을 이번 행사에 내놨다.

◇친환경 상용차 17종으로= 현대차는 이번 상용차 박람회에서 친환경 상용차 전동화 라인업 계획도 발표했다.

현재 판매 중인 전기차 1종, 수소전기차 1종에서 2025년까지 전기차 7종, 수소전기차 10종으로 늘리는 것이 목표다. 트럭은 6종, 버스는 11종이다.

장거리 수송용 중대형 트럭과 고속버스는 수소전기차로, 도심 물류수송이나 승객 수송을 위한 중소형 상용차는 전기차를 기본으로 하는 투트랙 전략을 추진한다.

현대차는 스위스에 12월 수소전기트럭 10대 공급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1600대를 판매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이후엔 유럽 전역 등으로 영역을 확장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친환경 로드맵의 상징인 카운티 EV도 공개했다. 2017년에는 첫 전기버스 일렉시티를 내놨고 2018년에는 수소전기버스를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시범 운행했다.

카운티 EV는 128kWh 배터리가 탑재돼서 1회 충전에 200㎞ 주행이 가능하고, 완충에 72분이 걸린다.

마을버스나 어린이 탑승 버스로 쓰이는 특성을 고려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서 눈길·빗길 안전 운전을 돕는 차량자세제어장치, 4륜 디스크 브레이크, 차량 후방 비상도어(어린이 버스용) 등을 적용했다.

마을버스로 운행하면 기존 디젤차보다 연료비를 최대 3분의 1로 낮출 수 있다.

/박정욱 기자 jw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