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낙후된 순천 청수골 ‘새뜰마을’로 거듭난다
생활인프라·돌봄 일자리 등 지원 민관협력 사회적경제 육성 추진
2019년 08월 30일(금) 04:50
주거환경이 열악한 순천 청수골이 정부와 공공기관, 민간단체가 협력해 ‘새뜰마을’로 거듭난다. 이 곳에서는 협동조합이 과자를 판매하고 마을식당 운영하는 등 맞춤형 일자리를 지원한다.

국토교통부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균형발전위원회, 신한희망재단, 한국토지주택공사, 건축도시공간연구소 등과 함께 올해 ‘민관협력형 사회적경제 육성사업’ 추진 지역 4곳을 선정하고,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올해 지원대상은 ▲순천 청수골 ▲부산 사상 새밭마을 ▲세종 조치원 침산마을 ▲경남 진주 옥봉마을 등이다. 정부가 도시내 주거환경 열악지역으로 지정해 생활 인프라, 집수리, 돌봄·일자리 등을 지원하는 ‘도시 새뜰마을’을 대상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이들 지역은 지역마다 설립된 협동조합을 통해 각각 어린이 돌봄 등 교육사업이나 마을 게스트 하우스, 과자 제조·판매, 로컬푸드 마을식당 등을 운영하게 된다. 특히 순천 ‘청수정 협동조합’은 마을식당 운영과 함께 과자를 제조·판매해 마을 내 맞춤형 일자리를 확대 창출한다.

정부와 지원기관들은 국비 지원과 포용적 금융, 사회공헌기금 기부, 사업 전반에 대한 모니터링·컨설팅 등 전방위적인 지원을 통해 지역 내 일자리 창출은 물론 사회적경제 조직의 지속적 수익 창출과 자생을 도모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 사업은 민간·공공이 함께 주민조직을 도와 정부지원 이후에도 지속가능한 지원체계를 구축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국토부는 도시 취약지역을 더욱 꼼꼼히 살펴,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욱 기자 jw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