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 고 1 수능, 국어·수학 선택과목 도입
EBS 연계율 50%로 낮춰
2019년 08월 13일(화) 04:50
현재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치를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크게 바뀐다. 국어 영역에 선택과목이 도입되고, 수학 영역의 가·나형 형태가 사라진다. 제2외국어·한문 영역도 절대평가로 바뀐다. <관련기사 7면>

교육부가 12일 확정·발표한 ‘2022학년도 수능 기본계획’에 따르면 선택과목이 없었던 국어는 공통과목인 ‘독서·문학’을 필수로, 선택과목인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 중 1개 과목을 선택해 시험을 치르게 된다.

수학도 가·나형으로 구분하는 대신 공통과목인 ‘수학Ⅰ’과 ‘수학Ⅱ’를 필수로, 선택과목인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3개 과목 중 1개를 골라 시험을 보게 된다.

국어와 수학의 과목별 비중은 공통 75%·선택 25% 수준으로, 시험지는 ‘공통+선택’을 묶어 한권으로 제공한다.

기존 상대평가인 제2외국어·한문은 절대평가로 바뀌고, 원점수 45점(1등급)부터 5점 간격으로 9등급까지 구분된다. EBS 연계율도 현행 70%에서 50%로 낮아진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