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류행사·수학여행 줄줄이 취소
2019년 07월 25일(목) 04:50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따른 일본의 일방적인 수출규제 조치에 광주·전남 교육계가 일본과의 교류를 중단하고 있다.

24일 광주시·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광주시교육청은 오는 26일부터 8월 2일 일정으로 예정돼있던 한·일 청소년평화교류 10기 교류단 일본 방문일정을 취소했다.

시교육청은 근로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일본 나고야소송지원단, 도야마호쿠리쿠연락회 등과 함께 광주지역 고교 1·2학년생 24명을 대상으로 일제 강제동원 현장답사와 희생자 추모, 현지 청소년단체와의 교류 등을 계획하고 있었다.

도교육청도 ‘2019 청소년미래도전프로젝트’ 국외팀 28개 중 여름방학 활동이 계획돼 있던 일본팀 6개의 현지 활동을 취소했다.

보성초, 동복초, 보성복내중, 진상중, 전남기술과학고 등 전남 일부 학교들도 2학기 중 예정된 일본 수학여행을 취소하거나 장소를 변경하는 추세다. 또 도교육청은 이날 일본 공무출장과 현장 체험학습 자제를 권고하는 공문을 각 학교 등에 발송하기도 했다.

일본과의 갈등이 심화되고 장기화될 가능성이 커 일본과의 교류행사를 중단하거나, 장소를 변경하는 학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한·일 갈등이 심해지는 탓에 자칫 일본 현지에서 발생할 수 있는 학생들의 안전 문제를 고려했다”며 “일본과 교류활동에 나선 학생들이 외부로부터 곱지 않은 시선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한 조치다”고 밝혔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