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시의회 ‘죽산보 해체 반대 건의안’ 채택
의원 15명 중 13명 공동발의
시민 의견 반영 재검토 촉구
환경단체 반발…갈등 재점화
2019년 07월 04일(목) 04:50
나주 영산강 죽산보 해체 여부를 놓고 갈등이 재점화되는 모양새다. 나주시의회는 최근 ‘영산강 죽산보 해체 반대 건의안’을 채택했고, 환경단체는 이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보 해체를 두고 지역민과 지자체, 시의회, 환경단체 등이 제각각 목소리를 내는 등 여론이 엇갈리면서 찬반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3일 나주시의회에 따르면 이재남 의원이 대표 발의한 ‘영산강 죽산보 해체 반대 건의안’이 최근 제216회 5차 본회의에서 채택됐다. 시의회 전체 의원 15명 가운데 민주당 소속 12명 전원과 무소속 1명 등 13명이 공동 발의했다.

시의원들은 건의안에서 “영산강의 주인은 나주시민이며, 영산강의 물은 나주 농업의 생명수다”며 “시민의 의견을 배제한 일방적이고 즉각적인 죽산보 해체 방안의 재검토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죽산보가 주변 약 250㏊ 농토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중요한 역할을 해왔을 뿐만 아니라 침체한 지역상권을 살리고 관광자원으로 활용중인 황포돛배 물길이자 오토캠핑장 조성지라며 해체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이어 “수천억원을 투자한 사업을 단 1년 만의 모니터링으로 당장 폐기하겠다고 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을 뿐 아니라 합리적인 정부의 재정운영이라고도 할 수 없다”며 “죽산보는 수면의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는 가동보로 설계돼 있기 때문에 충분한 시간을 두고 검토해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시의원들은 “농업인과 영산강 수변 지역의 지역 상인에게는 생존권과 직결되는 문제”라고 강조하면서 “죽산보에 대한 충분한 모니터링과 검증이 필요하고, 무조건적인 해체를 우려하는 지역민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반영하라”고 촉구했다.

나주시의회가 죽산보 해체에 반대 입장을 공식화한 것에 대해 환경단체도 즉각적인 대응에 나섰다.

영산강재자연화시민행동 등 환경단체는 이날 오후 나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산강은 농업용수 이용 비중이 높아 농업용수 이용에 대한 대책이 필요한 만큼, 이를 고려한 보 해체안이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보 처리방안에 보 해체 후 수위변화에 따른 취수 시설에 대한 대책을 마련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 농업용수 문제는 없을 것”이라며 “보를 해체해도 야영장과 황포돛배 운영은 환경·안전문제를 야기하지 않는 입지와 범위에서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오히려 물의 흐름을 가로막는 보를 없애 모래톱과 습지가 풍부했던 영산강이 옛모습을 되찾으면 지역 관광효과를 더 견인할 수 있다는 게 환경단체의 주장이다.

지역민의 의견 수렴 없이 보 해체를 결정한다는 주장에도 “4대강 사업 진행 7~8년 전부터 지속적인 수질 관측을 해왔고, 보 개방 이후 모니터링과 지역민 의견수렴, 지자체를 포함한 민관 협의 자리를 가져왔다”고 피력했다.

시민행동은 “정부가 보 처리방안에 치중한 나머지 하구둑 문제나 지류에 대해서는 지역민·지자체와 충분히 논의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면서도 “시의회는 보를 존치하기 위한 의견 수렴만 할 것이 아니라 정부와 지차체에 강과 지역을 살리기 위한 근본적인 역할을 주문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한편 민·관 합동 4대강 조사 평가 기획위원회는 지난 2월 죽산보 해체를 권고했다. 보 해체 여부는 이달 출범하는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