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4월 아파트 분양가 42만8천원 상승
광주 331만원 전년비 15%↑
전남 231만원 4만6000원↓
2019년 05월 17일(금) 00:00
지난달 말 기준 민간아파트 ㎡당 평균 분양가격이 지난해에 비해 광주는 42만8000원 올랐고, 전남은 오히려 소폭 떨어졌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지난 15일 발표한 ‘전국 민간아파트 ㎡당 평균 분양가격’ 자료에 따르면 올해 4월 말 기준 최근 1년간 평균 분양가격은 광주 331만3000원, 전남 231만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분양가는 광주는 15%(42만8000원) 올랐고 전남은 2%(4만6000원) 내렸다. 전달에 비해서 광주 분양가는 2000원 올랐고 전남은 7만8000원 떨어졌다.

전국 민간 아파트 ㎡당 평균 분양가격은 345만2000원(3.3㎡당 1141만2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7.21%, 전달 대비 0.55%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 분양가는 778만4000원으로 지난해 4월(㎡당 684만1000원) 대비 13.8% 올랐다. 3.3㎡당 환산가격은 2573만원으로, 올해 3월(3.3㎡당 2569만3000원)에 비해선 0.15% 상승했다.

HUG의 평균 분양가격은 공표 직전 12개월 동안 분양보증서가 발급된 민간분양 사업장의 평균 분양가격을 말한다.

권역별 분양가는 수도권이 3.3㎡당 1749만4000원으로 전달보다 0.34%, 지난해보다 12.15% 올랐고, 5대 광역시 및 세종시는 같은 기간 1.53%, 12.30% 각각 상승했다.

지난달 광주·전남 신규분양 민간아파트 물량은 각각 56세대·599세대로 전국에서는 총 1만607세대가 집들이 준비를 마쳤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