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다시 외치는 ‘대한독립 만세’
장성군, 내달 1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재현행사
2019년 02월 26일(화) 00:00
장성군은 다음달 1일 장성공원과 장성역 일원에서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를 연다고 25일 밝혔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며 보훈 가족, 학생, 사회단체, 기관 등이 참여한다.

오전 10시부터 3·1운동 열사 장성의적비(長城義蹟碑) 참배를 시작으로 기념식, 만세 재현 등을 이어간다.

독립유공자 후손과 청소년 대표 4명의 ‘독립선언서’ 낭독, 3·1절 노래 제창에 이어 참석자 300여명이 만세삼창을 한다.

이후 모든 참가자가 장성공원을 출발해 장성역까지 500m 구간을 행진한다.

육군 상무대 군악대가 선두에서 호국 분위기를 띄울 예정이다.

행사 당일 참석자 모두에게 태극기를 나눠주고 26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장성읍과 삼계·황룡·북이면 도로변에 태극기를 게양한다.

장성군 관계자는 “100주년을 맞아 3·1운동의 가치를 일깨우자는 뜻으로 재현행사를 준비하고 있다”며 “전 군민 태극기 달기도 홍보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장성=김용호 기자 yongho@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