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스마트폰 보유율 95%…세계 1위
미국 ‘퓨 리서치’ 발표 … 이스라엘 88%·네덜란드 87%
한국, 나머지 5%도 인터넷 연결 안되는 휴대전화 사용
2019년 02월 07일(목) 00:00
한국의 스마트폰 보유율이 세계에서 가장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여론조사기관인 ‘퓨 리서치’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보유율은 95%로 조사대상 27개국 가운데 가장 높았다.

나머지 5%는 인터넷 연결이 안 되는 휴대전화를 보유, 결국 전체 인구가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조사대상 중 유일하다.

한국에 이어 스마트폰 보유율 2위는 이스라엘(88%)이었으며, 네덜란드(87%)와 스웨덴(86%) 등의 국가가 뒤를 이었다.

호주와 미국, 스페인,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아르헨티나, 일본, 캐나다의 스마트폰 보유율은 81∼66%였고, 헝가리와 폴란드, 러시아, 그리스의 보유율은 64∼59%였다.

신흥국 중에서는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브라질이 각각 60%를 기록해 가장 높았고, 필리핀(55%), 멕시코(52%), 튀니지(45%)가 뒤따랐다.

인도는 24%로 신흥국 중 스마트폰 보급률이 가장 낮았다.

퓨 리서치는 지난해 중반 성인 3만 명을 대상으로 이번 조사를 진행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