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공항 거점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 나서
저비용항공사 구조조정 본격화
2019년 12월 19일(목) 04:50
무안국제공항을 제2거점공항으로 삼은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에 나섰다. 이를 시작으로 저비용항공사(LCC) 구조조정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제주항공은 18일 이스타항공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와 주식매매계약에 대한 양해각서를 맺고 이스타항공의 경영권 인수를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양해각서에 따라 제주항공은 연내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할 계획이다. 인수주식수는 이스타항공 보통주 497만1000주이며, 지분비율은 51.17%다. 제주항공은 LCC 1위이고, 이스타항공은 5위권이다.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 추진은 항공사간 결합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점유율을 확대해 시장 주도권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를 위해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에 매각을 먼저 제안했으며, 이스타항공도 이를 긍정적으로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 매각을 계기로 LCC사이의 구조조정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올해 국내 LCC들은 경기 침체와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등의 영향으로 2, 3분기(4∼9월) 대부분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특히 이스타항공은 자본잠식 상태에 빠져들면서 국내 대기업 1~2곳과 매각 협상을 벌이기도 했다.

이석주 제주항공 사장은 “이스타항공 인수를 통새 여객점유율을 확대하고, LCC 사업 모델의 운영 효율을 극대화해 LCC 선두 지위를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정욱 기자 jwpark@kwangju.co.kr


이 기사는 광주일보 홈페이지(www.kwangju.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kwangj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