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일보-
  전체메뉴
광주일보 독자게시판독자투고나 기사제보는 기사제보를 이용해 주세요.
 
작성일 : 18-03-12 16:09
해빙기 안전사고, 관심과 점검으로 예방하자
 글쓴이 : 위형복 (211.♡.124.69)

최근 대형화재 발생과 강력한 한파로 우리의 마음과 몸을 꽁꽁 얼어붙게 만든게 엊그제 같으나, 최근에는 언제 그랬냐는 듯 제법 따사한 햇살이 대지를 녹이고 있다. 이렇게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시기에 우리는 자칫 안전에 대해 긴장의 끈을 놓기 십상이다.
 해빙기(2월~3월)에는 겨울철 지표면 사이에 남아있던 물이 얼었다가 녹으면서 지반을 약화시킨다. 이때문에 지반침하나 암반이 갈라져 건물이 붕괴되거나 낙석 등 으로 인해 안전사고가 발생하곤 한다.
 행정안전부 통계에 따르면 최근 10년(‘07년~’16년)간 해빙기에 발생한 붕괴와 낙석 등으로 인안 안전사고는 총 72건으로 41명(사망 16명, 부상 25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하였다. 안전사고 건수는 절개지에서 51%(37건)으로 가장 많았고, 축대와 옹벽20%(14건), 건설공사장 18%(13건)순으로 발생하였다. 특히 인명피해는 공사장에서 85%(35명)이 발생하여 각별한 주의를 요하고 있다.
 그럼 지금부터 해빙기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우리들이 알아야 할 행동요령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첫째, 생활 주변의 축대나 옹벽에 균열이 발생하거나 붕괴의 위험이 없는지 잘 살펴보자.
 둘째, 집 주변의 절개지나 언덕 위에서 바위나 흙 등이 흘러내릴 위험은 없는지 확인하고, 낙석 방지책이나, 방지망이 훼손된 곳은 없는지 잘 살펴보자.
 셋째, 건설공사장에서는 주변의 도로나 건축물 등에 균열이 생기거나 땅이 꺼지지 않았는지 수시로 점검하자. 그리고 공사가 진행중인 비탈 면 위쪽에는 하중을 증가시키는 차량 주차를 피하고 모래 등 자재를 쌓아두지 않도록 하자.
넷째, 행정기관에서 접근금지 등 안전시설을 설치한 경우 함부로 치우거나 위험지역에 들어가는 일이 없도록 하자.
다섯째, 해빙기에는 도로가 얼었다 녹기를 반복하면서 포트홀이 생기기 쉽다. 포트홀을 만나면 속도를 낮추고 천천히 통과하도록 하고, 무리한 차선변경은 삼가도록 하자.
해빙기 안전사고는 해마다 감소 추세이긴 하지만 절개지나, 공사장 등에서는 여전히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다. 대부분의 안전사고는 우리의 소홀한 관심속에서 발생하기 마련이다. 날이 풀렸다고 안전에 대한 긴장의 끈마저 놓는 일이 없길 바라며 생활 주변의 축대·옹벽 등 시설물에 관심을 갖고, 이상 징후 발견 시 가까운 주민센터나 119에 즉시 신고하여 대형재난으로 이어지는 일이 없도록 하자.

고흥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교 위형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