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청학련, 5·18 밑거름 됐다”
광주전남민주화운동동지회, 민청학련 50주년 학술토론회
2024년 06월 11일(화) 21:10
1974년 유신정권에 항거한 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민청학련)사건이 5·18민주화운동의 밑거름이 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1일 광주전남민주화운동동지회 등에 따르면 12일 오후 3시 광주시 동구 궁동 미로센터 미로극장 1관(신관3층)에서 ‘광주사회운동에서 민청학련 세대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학술토론회가 열린다.

이 자리는 민청학련 사건 50주년을 기념해 민청학련 세대들의 활동범위를 다양한 영역으로 넓히고 민청학련 사건을 학술적으로 재조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희송 전남대 5·18연구소 교수는 ‘유신시기 광주전남 지역 사회운동’이라는 주제의 발표문을 통해 민청학련 사건과 5·18민주화운동의 연관성을 설명한다. 그는 “민청학련 사건 관련자들이 지역사회에서 육성한 이들이 1980년 광주 민주화운동의 주축이 됐다”면서 “정상용, 윤한봉 선생의 후학들이 전대 총학생회를 구성했고, 이들이 군부의 군화발에 당당히 저항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청학련을 거쳐 사회운동 역량이 축적되고 1880년 5월에 결실을 봤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옛 전남 도청을 마지막까지 사수한 시민군 정신을 주목했다.

민청학련 자수기간이 끝난 시점에 광주지역에서는 끝까지 유신 반대 시위를 벌여 스스로 구속된 인사들이 적잖았다. 이 정신이 계엄군이 들어닥치는 상황에서 죽음을 각오하고 옛 전남도청을 지킨 시민군에게 이어졌다는 것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민청학련 사건으로 사형을 선고 받은 이철 민청학련 동지회 전 상임대표와 당시 민청학련 호남지역 총책을 맡은 김정길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가 발표자로 나선다.

한편 민청학련 사건은 유신 정권이 1974년 4월 3일 긴급조치 4호를 발동하고 유신헌법에 반대하는 인사 1024명을 조사해 그 중 180여 명을 비상군법회의에 넘긴 사건이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