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건설 보증사고 환급 이행 실시
광주시, 26∼29일 역사민속박물관…신안동·궁동 오피스텔 계약자
수기동 오피스텔도 보증사고 현장 지정 예정…빠른 환급 지원키로
2024년 02월 21일(수) 20:20
광주시는 “보증사고가 발생한 북구 신안동, 동구 궁동의 한국건설㈜ 오피스텔 분양계약자의 환급이행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접수기간은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이며, 서류접수는 북구 용봉동 역사민속박물관 1층 시청각실에서 받는다.

접수일정은 26~27일 북구 신안동 오피스텔 분양계약자 서류 접수, 28~29일 동구 궁동 오피스텔 분양계약자 서류 접수 등이다.

단지와 동호수별로 접수시간이 다르므로, 분양계약자는 주택도시보증공사 홈페이지에서 일정을 확인해야 한다.

환급이행 준비 서류는 ▲임대차계약서 원본 ▲입주금 납부를 확인할 수 있는 증빙자료(이체확인증 등) ▲환급금 지급을 위한 계좌사본 ▲인감증명서 또는 본인서명사실확인서 ▲신분증 사본 및 주민등록등본 ▲보증채무이행청구서 등이다.

동구 수기동 오피스텔 현장도 한국건설㈜이 지난 20일 주택도시보증공사에 사업포기서를 제출함에 따라 조만간 보증사고 현장으로 지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시는 동구 수기동 오피스텔이 보증사고 현장으로 지정되면, 환급 절차를 신속히 이행하도록 주택도시보증공사에 요청할 계획이다.

박금화 광주시 건축경관과장은 “분양계약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주택도시보증공사와 함께 노력하고 있다”며 “분양계약자들은 조속한 환급 완료를 위해 접수기한 내 환급서류를 제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동구 수기동 현장도 빠른 시간 내 환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