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갈팡질팡 정치행보 … 결국은 ‘민주당 쪼개기’
개혁신당과 통합 11일만에 파탄 … 명분도 실리도 다 잃어
민주당 하위 평가 의원들에 ‘손짓’… 지역민·정치권 ‘분통’
2024년 02월 20일(화) 19:30
개혁신당 이낙연 공동대표가 20일 합당 철회를 선언했다. 오른쪽은 이날 여의도 새로운 미래 당사에서 합당 철회 기자회견 하는 이낙연 공동대표. 한 시간 후 국회에서 기자회견 하는 이준석 공동대표. /연합뉴스
개혁신당의 총선 지휘권을 놓고 이준석 공동대표와 갈등을 빚어온 이낙연 공동대표가 통합 선언 11일 만인 20일 합당 철회를 선언했다.

총선을 불과 60여일 앞두고 뜻밖의 ‘제3지대 빅텐트’가 완성됐지만, 정치적 이념·가치가 다른 두 세력의 화학적 결합이 어려울 것이라는 정치권의 예측대로 다시 각자도생을 하게 됐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유권자에게 거대 양당이 아닌 제3의 선택지를 제공하겠다는 논리로, 지역민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탈당을 감행했던 이낙연 공동대표가 이번에는 지휘권을 안 준다는 이유로 또 분당을 선택했다”면서 “이젠 진짜 민주당을 세우겠다고 하는데, 명분도 실리도 다 잃은 처신에 답답할 따름”이라는 분위기가 흘러 나온다.

특히 새로운미래측이 민주당의 하위 평가 의원들을 영입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지역에서는 문재인 정부 시절 호남몫의 총리와 당대표, 전남지사, 국회의원 등을 지낸 호남의 대표적인 정치인이 ‘철새’ 정치인과 다름없는 행보로 민주당 총선을 망치고 있다며 분노하고 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이날 같은 새로운미래 출신 김종민 최고위원과 함께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다시 새로운미래로 돌아가 당을 재정비하고 선거체제를 신속히 갖추겠다”고 밝혔다.

이어 “통합 주체들의 합의는 부서졌다. 공동대표 한 사람에게 선거의 전권을 주는 안건이 최고위원회 표결로 강행처리됐다”며 “민주주의 정신은 훼손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본격 대안정당을 만들 것”이라며 “도덕적 법적 문제에 짓눌리고, 1인 정당으로 추락해 정권견제도, 정권교체도 어려워진 민주당을 대신하는 ‘진짜 민주당’을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이낙연 공동대표는 전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정당 등록을 공고한 ‘새로운미래’의 대표를 맡아 ‘이낙연계’를 이끌고 총선을 치르게 됐다.

지난 9일 이준석 대표의 개혁신당,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 금태섭 대표의 새로운선택과 이원욱·조응천 의원의 원칙과상식이 발표한 합당 선언이 11일 만에 파기된 것이다.

통합 개혁신당이 출항 초반에 좌초함에 따라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등 거대양당에서 맞서 3자 구도를 만들겠다는 제3지대의 총선 전략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통합 결별의 가장 큰 요인으로는 선거 지휘권 주도권 다툼으로 꼽히지만 내부적으로는 지도부 지역구 출마, 공관위원장과 당직 인선, 정책 공약 발표 등의 문제를 두고 이준석계와 이낙연계가 사사건건 부딪치며 갈등의 불씨가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준석 공동대표 측과 총선 주도권을 놓고 갈등해온 이낙연 공동대표 측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미래 측의 반대에도 이준석 공동대표의 요구로 총선 선거 캠페인 및 정책 결정 권한을 이준석 공동대표에 위임하는 안건이 의결되자 강하게 반발해왔다.

이는 이준석 공동대표에 사실상 선거 관련 전권을 부여하는 조치로, 이낙연계는 이낙연 공동대표가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로 한 합당의 원칙을 파기한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사실상 이낙연 공동대표가 총선에서의 지휘권 등을 잃으면서 결별이라는 결단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김해나 기자 kh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