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에너지 절약·생산 동시에 할 수 있게 물리적 지원 있어야”
광주 북구 기후위기 대응 및 방향 설정위한 정책토론회
2023년 12월 19일(화) 19:10
광주시 북구의 에너지 정책에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구체적 방안과 동기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18일 오후 3시 광주시 북구 남도향토음식박물관에서 ‘광주 북구 기후위기 대응 및 방향 설정을 위한 2045 탄소중립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의 좌장은 더불어민주당 정달성 북구의원(용봉·매곡·삼각·일곡)과 오병철 광주기후에너지진흥원 연구개발실장이 맡았다.

장현규 마을발전소 사무국장은 “탄소중립에 대한 주민들의 의지는 높지만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를 알지 못해 방향성과 전략이 부재하다”면서 “이 때문에 북구 탄소중립은 단순 캠페인성 활동에만 국한돼 주민동원식으로 진행되면서 피로도만 쌓여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장 사무국장은 “탄소중립의 당위성 알리기에 그치는 것이 아닌 과학적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본격적인 ‘탄소중립 실현’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필 광주환경운동연합 생태도시국장은 “탄소중립은 시민들의 참여가 필수적인데, 절약과 동시에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도록 물리적 지원이 더해진다면 참여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봤다.

아파트 비중이 광주 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은 북구는 아파트 베란다 태양광 확대, 아파트 공동 재생에너지 시설 지원 등의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다.

유나미 일곡전환마을네트워크 대표는 “현재 북구는 기후환경과가 있지만 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 관련 업무는 주민자치과(에너지전환마을), 시장산업과(재생에너지), 청소행정과(자원순환), 공원녹지과(탄소흡수원 확대) 등으로 사업이 분리돼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 관련 업무를 유기적으로 총괄할 수 있는 협력체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북구가 내년에 추진할 예정인 탄소중립지원센터에 대해서도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숙희 북구 마을자치도시재생센터장은 “센터는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을 받아 지속적으로 운영돼야 하기에 행정의 역할과 분명한 차별성이 있어야 한다”며 “탄소중립과 관련된 정보·자료·전문지식을 제공하고 프로그램과 설명회 등으로 주민 참여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북구는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 수립 의무에 따라 지난해 12월 27일 ‘북구 기후위기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조례’를 제정했다.

2030년까지 온실가스 45% 감축을 목표로 하는 북구는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행복한 그린도시 광주 북구’를 비전으로 삼고 있다. 북구는 세대를 아우르는 탄소중립 스마트도시, 누구나 살기 좋은 탄소복지 도시, 지속가능한 마을기반 탄소공동체 도시, 탄소제로를 위한 친환경 녹색성장도시를 전략으로 한다.

/김다인 기자 kd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