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기업이 만든 자율주행차 ‘카모’, 육군부대 누빈다
한국자동차연구원 설계·㈜마루이엔지 제작 최대 15인 탑승
계룡대 내 3.26㎞ 구간 정류장 8곳 설치…하루 3회 실증운행
2023년 12월 11일(월) 19:00
광주지역 기업이 만든 자율주행차량이 계룡대를 누비고 있다.

광주시는 “광주에서 만든 자율주행차량 ‘카모(KAMO·사진)’가 이달부터 계룡대 육군본부 내에서 셔틀 운행을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광주시와 육군 군수사령부는 이달부터 계룡대 육군본부 내 3.26km 구간에 자율주행 셔틀 시범운행 정류장 8개소를 설치하고, 군 장병들을 대상으로 하루 3회 자율주행 셔틀 실증운행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자율주행차량 ‘카모(KAMO)’는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설계하고 광주 광산구에 있는 지역기업 ㈜마루이엔지가 제작한 셔틀버스로, 10개 좌석에 최대 15명이 탑승할 수 있다.

광주시와 육군 군수사령부는 지난 4월부터 사업추진을 위한 실무회의를 시작해 군 보안문제, 경로설정과 정밀지도 구축, 자율주행시스템과 센서 최적화, 운영시나리오 작성 등을 거쳤다.

11월에는 군 담당자 운영교육과 함께 광주 그린카진흥원을 포함해 3자 간 미래 차 육성 업무 협약도 체결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