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삼호중 찾은 한·일 고교생들 “새 선박 탄생 축하해요”
2023년 10월 10일(화) 15:50
군산기계공업고교와 일본 하카타고교 학생들이 10일 현대삼호중공업에서 열린 ‘글로브 프론티어호’ 명명식에서 새 선박의 탄생을 축하하고 있다.<현대삼호중 제공>
HD현대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대표이사 신현대 사장)이 10일 LPG 운반선(8만6000㎥급) 명명식을 열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일본 미쓰이사로부터 선박 건조를 수주했다. 선박 이름은 ‘글로브 프론티어’로 정했다.

선박은 길이 223m, 너비 32m, 깊이 23m 규모로 지어졌다. LPG 이중 연료 추진방식을 통한 오염물질 저감 능력을 갖췄다.

이날 명명식에는 신현대 사장과 선박 실선주인 니센 카이운사의 아베 카츠야 사장, 용선주인 에네오스 글로브사의 타카쿠라 아키라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군산기계공업고등학교와 일본 시코쿠 하카타고등학교 학생들도 참석해 선박 건조를 축하했다.

행사는 뱃고동 시연과 선상 견학 등으로 진행됐다.

하카타고교의 아베 유카리 양은 “선박 탄생 과정 중 가장 중요한 명명식에서 샴페인을 깨뜨리는 주인공으로 나서 매우 영광이고 색다른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공영방송 NHK는 명명식에 참석해 현대삼호중공업의 자동화공장, 인공지능(AI) 협동로봇 등 첨단 선박건조시설을 둘러봤다.

NHK는 한국 조선기술의 우수성을 조명하고 조선산업 발전을 위한 한일 양국의 협력을 취재할 계획이다.

신현대 사장은 “앞으로도 전 세계 조선산업의 리더로서 입지를 굳히기 위한 첨단 조선기술의 초격차 확대는 물론, 조선·해운 분야의 미래 꿈나무 양성을 위해 교류와 협력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영암=전봉헌 기자 j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