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피아여고 포워드 고현지, 여자농구 미래로
여자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KB국민은행 지명
2023년 09월 05일(화) 21:25
KB의 노란색 유니폼을 입은 고현지(오른쪽)가 김완수 KB 감독과 기념촬영을 하며 활짝 웃고 있다. <여자프로농구연맹(WKBL) 제공>
광주 수피아여고의 포워드 고현지(182.2㎝)가 여자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청주 KB국민은행 유니폼을 입었다.

고현지는 지난 4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전체 1순위로 KB국민은행의 지명을 받았다.

180㎝가 넘는 장신 포워드 고현지는 지난해 한국중고농구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2학년임에도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아 큰 관심을 모았다.

신체와 운동능력을 측정하는 컴바인에서 고현지는 신장을 비롯해 맥스 버티컬 점프 리치(303.4cm), 맥스 버티컬 점프 높이(73.4cm), 윙스팬(187.0cm)에서 1위를 차지했다.

1988년 제24회 서울 올림픽과 1990년 제11회 베이징 아시안게임에서 여자 농구 국가대표로 활약한 ‘전설’ 조문주 전 삼천포여고 코치의 딸인 그는 지난해 7월 FIBA U17 여자농구월드컵과 9월 FIBA U18 아시아여자농구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공교롭게도 고현지가 지명받은 KB스타즈는 그의 어머니인 조문주 전 코치가 1984년부터 1992년까지 활약했던 팀이다. 조 전 코치는 국민은행 여자 농구단에서만 원클럽맨으로 뛰며 두 차례 농구대잔치 우승을 이끌었다.

KB의 노란색 유니폼을 입은 고현지는 “1순위의 영광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고 한 뒤 “KB 관계자들께 감사드리고 키워주신 부모님, 언니에게도 고맙고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잠시 울먹이던 고현지는 “1순위로 KB에 오게 돼서 영광이다. 개인적으로 올해 운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KB에 오기 위해 액땜을 한 것 같다”며 “팀에 빨리 적응해서 엄마(전 여자농구 국가대표 조문주)처럼 팀에 도움이 되고 팀을 빛낼 선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개인적으로 노란색이 잘 어울리는 것 같은데, KB에서 오게 돼서 좋다”며 활짝 웃었다.

고현지를 품에 안은 김완수 KB 감독은 “고현지를 1∼2년 본 게 아니라 초등학교 때부터 지켜본 결과 성장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생각했다”며 지명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좀 더 갈고 닦으면 나라를 대표하는 선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