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1일 곡성서 ‘슈퍼 블루문’ 보세요
오후 8시~밤 10시 곡성섬진강천문대 공개관측회
2023년 08월 29일(화) 16:00
천체망원경으로 관측한 슈퍼문(왼쪽)과 평소 달 비교 모습.<곡성섬진강천문대 제공>
앞으로 14년 후에나 볼 수 있는 ‘슈퍼 블루문’을 관측할 수 있는 행사가 곡성섬진강천문대에서 열린다.

곡성군은 오는 31일 오후 8시부터 밤 10시까지 곡성섬진강천문대에서 슈퍼 블루문 공개관측회를 개최한다.

참가자들은 천체망원경으로 직접 슈퍼 블루문을 관측할 수 있다.

곡성섬진강천문대는 특별 강연과 보름달 인증촬영공간, 천체투영실, 4차원(4D) 융합상영관 등을 운영한다.

천체망원경으로 관측한 슈퍼문(왼쪽)과 평소 달 비교 모습.<곡성섬진강천문대 제공>
휴대전화로 달 사진 찍는 법을 알려주고 관련 유인물을 나눠줄 예정이다.

슈퍼 블루문은 달이 지구와 가장 가까운 거리인 근지점을 지나며 뜨는 ‘슈퍼문’과 한 달에 두 번째로 뜨는 ‘블루문’ 현상이 동시에 일어나는 것을 뜻한다.

이번 슈퍼 블루문은 달과 지구의 거리가 불과 35만 7344㎞까지 근접해 올해 가장 크게 보이는 슈퍼문이다. 이는 5년 만에 재연된 현상으로 다음 슈퍼 블루문은 14년 후인 2037년 1월에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번 행사는 날씨 상황에 따라 변경되거나 취소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곡성섬진강천문대 누리집(gokseong.go.kr/sta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곡성군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방문객에게 다양한 과학문화체험을 제공하고 특이 천문현상 관측을 경험할 뜻깊은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곡성=박종태 기자 pj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