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교육청 서이초 교사 49재 날 추모행사
李 교육감 “교권 회복 적극 동참”
2023년 08월 28일(월) 20:50
광주시교육청은 지난달 세상을 떠난 서울 서이초 교사의 49재일인 9월 4일 광주시 광산구 광주시민협치진흥원설립추진단에서 추모 행사를 연다고 28일 밝혔다.

이정선 광주시교육감은 이날 입장문을 내 “현장 선생님들의 아픔과 탄식에 공감하며 교권 회복을 위해 함께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교육감은 “서이초 교사의 49재 일인 9월 4일은 교권 회복을 다짐하는 날이 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며 “선생님들도 상황에 맞는 다양한 방식으로 마음을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정당한 교육활동을 하는 선생님들이 부당한 민원과 교권 침해에 노출되지 않도록 치밀한 예방 체계를 마련하겠다”며 “안전한 공간에서 수업권과 학습권이 함께 지켜질 수 있도록 촘촘한 제도적 기반을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생님들이 혼자 걱정하고, 두려움에 떨고, 아이들을 위해 부당함을 참아내면서 힘들어하지 않도록 교육청이 해야 할 일을 해나가는 데 힘쓰겠다” 면서 “가르침의 가치가 살아나고, 광주 정신을 가슴에 품은 따뜻한 아이들을 키우는 데 함께 힘을 모아 가자”고 당부했다.

추모 행사는 일과 시간 이후인 오후 5시30분 열리며 교권 보호를 위한 의견을 수렴하고 교권 회복을 위한 다짐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국 교사들은 9월 4일을 ‘공교육 멈춤의 날’로 정하고 서이초와 국회 앞에서 추모 집회를 열 계획이나 교육부는 재량휴업이나 연가 사용으로 교사들이 단체행동에 참여해서는 안 된다면서 제동을 걸었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