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양여고, 전국여자축구선수권 우승
2023년 08월 15일(화) 20:35
제22회 전국여자축구선수권대회에서 여고등부 우승을 차지한 광양여고 축구부가 우승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남축구협회 제공>
광양여고 축구부가 여자 고등부 정상에 올랐다.

전남축구협회는 지난 3일부터 13일까지 경남 창녕스포츠파크에서 열렸던 제22회 전국여자축구선수권대회에서 광양여고 축구부가 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전남선수단은 이번대회에 광양여자고(고등부), 광영중(중등부), 광양중앙초(초등부) 선수단을 꾸려 출전했다.

특히 제104회 전국체전 여자고등부 도대표로 출전하는 광양여자고(고등부)의 활약이 눈부셨다. 예선에서 대구동부고에 5:0, 강원화천정산고를 5:1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8강에서 충남인터넷고에 4:0 승, 4강에서 조2위로 강릉FC를 꺾고 올라온 강원화천정산고를 다시 5:1로 제압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서는 ‘라이벌’팀인 경북포항여전고를 만나 2:0으로 이겨 우승을 차지했다.

광양여고 주장인 황다영(3학년)은 최우수선수상, GK상은 위혜빈(2학년), 득점상은 조혜영(2학년)이 수상했고, 권영인 감독과 김효선, 이슬기 코치는 최우수지도자상을 받았다.

한편 같은 대회에 참가한 광영중은 예선 3승 0패로 조1위로 8강에 진출했지만 경남진주여중에 0:3으로 패하며 아쉽게 대회를 마무리했다. 광양중앙초도 예선 4승 1패로 조2위 본선 6강에 진출했으나 충북남산초와 1:1 무승부로 승부차기 끝에 3:4로 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신정식 전남축구협회장은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노력하는 선수들에게 고맙다”면서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선수들이니 많은 관심 가져달라”고 말했다.

송진호 전남체육회장은 “우리 도에서 15년만에 개최되는 전국체전이라는 큰 대회를 앞두고 우수 성적 거양을 위해 담금질하고 있는 우리 선수단에게 응원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