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수출 효자’ 기아 스포티지 30년 역사 담았다
연식 변경 모델 2024 스포티지 및 30주년 에디션 출시
편의, 안전성 향상…6월 기준 전 세계 주적 판매 700만대 육박
2023년 07월 24일(월) 16:00
광주에서 생산되는 기아의 대표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스포티지’가 올해 ‘서른 살’이 됐다. 기아는 출시 30주년을 맞은 스포티지의 ‘30주년 에디션’과 함께 연식 변경 모델인 ‘더(The) 2024 스포티지’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24일 기아 오토랜드 광주에 따르면 스포티지는 지난 1993년 ‘세계 최초 도심형 SUV’(Sport Utility Vehicle)라는 타이틀을 갖고 출시돼 올해 30주년을 맞았다.

광주지역 수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는 스포티지는 1세대 모델이 출시된 1993년부터 올 6월까지 스포티지의 전 세계 누적 판매량은 699만9300여대로, 집계가 완료되지 않은 이달 국내외 판매량을 더하면 누적 700만대를 넘어섰다. 이는 기아의 단일 차종으로는 최다 판매량이다.

이번에 출시하는 ‘더 2024 스포티지’는 고객 선호 사양을 추가해 편의·안전성을 향상, 출시 30주년 기념을 기념해 디자인 고급감을 강화한 스페셜 트림 ‘30주년 에디션(30th Edition)’을 새롭게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아는 스포티지 전 트림에 1열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를 신규 적용했으며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는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를 2열까지 확대 적용해 실내 정숙성을 더욱 향상했다.

또 동급 최초로 2열 사이드 에어백을 전 트림 기본 탑재해 ‘준중형 SUV 절대강자’의 명성에 걸맞은 안전성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30주년 에디션은 기존의 시그니처 그래비티 모델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가미해 완성도를 더했다.

기아는 기존 시그니처 그래비티 트림의 루프랙,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 등에 적용된 유광 블랙 색상을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 및 전·후면 범퍼 하단 가니쉬 ▲도어 가니쉬 ▲18·19인치 휠까지 확대 적용해 강인한 느낌의 블랙 콘셉트를 구현했다.

또 30주년 에디션 전용 실내 색상인 그린과 블랙 2종을 운영하고 신규 퀼팅 패턴과 스웨이드의 적용 범위를 넓힌 가죽시트로 고급감을 극대화했다. 운전석과 조수석 헤드레스트에는 30주년 기념 로고를 탑재해 차별화된 가치를 선사한다.

더 2024 스포티지의 판매 가격은 ▲1.6 가솔린 터보 2537만~3417만원 ▲2.0 LPi 2601만~3481만원 ▲2.0 디젤 2789만~3669만원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3213만~3831만원이다.

한편 기아는 스포티지 30주년 에디션의 출시에 맞춰 이를 기념하는 브랜드 필름을 공개하고 특별 전시를 진행해 고객들이 스포티지의 혁신적인 브랜드 가치를 경험할 기회를 제공한다.

브랜드 필름은 1993년 출시된 스포티지의 ‘세계 최초 도심형 SUV’라는 혁신적인 브랜드 스피릿과 같은 해 출시된 음악계 혁신의 아이콘, 서태지의 대표곡 ‘하여가’를 연계해 제작됐으며 유튜브 등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채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또 복합 브랜드 체험공간인 기아360에서는 오는 27일까지 스포티지 30주년 기념 전시를 운영한다. 각각 1993년, 2021년에 출시된 스포티지 1세대와 5세대 모델이 나란히 전시되며, 2세대(2004년), 3세대(2010년), 4세대(2015년)를 포함한 세대별 스포티지 모델 변천사를 담은 디지털 전시도 볼 수 있다.

기아 관계자는 “스포티지는 1993년 출시 이래 꾸준히 고객의 사랑과 호평을 받아오며 준중형 SUV 시장의 핵심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이번 30주년 기념 모델을 통해 스포티지의 혁신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강화하고, 그동안 쌓아온 스포티지의 브랜드 가치를 제고해 준중형 SUV 시장의 1위 브랜드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