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동석의 ‘범죄도시3’ 1000만 관객 돌파…한국 영화 21번째
1269만 동원 2편 이어 ‘쌍천만’ 시리즈 탄생
마동석 출연 영화 5편 ‘천만’ 한국 배우 최다
2023년 07월 01일(토) 18:09
마동석 주연의 액션 영화 ‘범죄도시 3’가 전작인 ‘범죄도시 2’에 이어 ‘천만 영화’의 반열에 올랐다.

‘범죄도시’ 시리즈는 천만 영화를 두 편이나 배출한 ‘쌍천만’ 시리즈가 됐다.

1일 ‘범죄도시 3’의 배급사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 영화는 이날 오전 8시께 누적 관객 수 10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5월 31일 개봉한 지 32일째에 천만 영화에 등극한 것이다.

개봉 직전 부처님오신날 연휴 기간 유료 시사회로 48만2000여명의 관객을 모은 ‘범죄도시 3’는 개봉 당일 누적 관객 수 100만명을 넘어섰다.

이어 개봉 3일째에 200만명을 돌파하고 4일째 300만명, 5일째 400만명, 6일째 500만명, 7일째 600만명을 넘어서는 등 개봉 초기 파죽지세로 관객을 끌어모았다.

개봉 당일 박스오피스 정상을 꿰찬 이 영화는 지난달 25일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엘리멘탈’에 밀려 2위로 내려갈 때까지 25일 연속으로 1위를 지켰다.

‘범죄도시 3’는 국내 개봉작으로는 역대 30번째 천만 영화가 됐다. 올해 1월 24일 할리우드 대작 ‘아바타: 물의 길’이 천만 영화 대열에 합류한 지 5개월여 만이다.

한국 영화로는 21번째 천만 영화다. 지난해 6월 11일 천만 영화에 등극한 ‘범죄도시 2’의 뒤를 이었다.

‘범죄도시 2’는 1269만3000여명의 관객을 모아 코로나19 팬데믹 시기 유일한 천만 한국 영화로 기록됐다. 후속편인 ‘범죄도시 3’는 엔데믹 시대 첫 천만 한국 영화가 됐다.

‘범죄도시’ 시리즈는 쌍천만의 위업을 이뤘다. ‘신과 함께-죄와 벌’(2017)과 ‘신과 함께-인과 연’(2018)을 모두 천만 영화 반열에 올린 김용화 감독의 ‘신과 함께’ 시리즈에 이어 두 번째다.

외화로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 시리즈와 ‘아바타’ 시리즈가 쌍천만을 달성했다. ‘어벤져스’ 시리즈는 세 편의 천만 영화를 배출했다.

천만 영화인 ‘부산행’(2016), ‘신과 함께-죄와 벌’, ‘신과 함께-인과 연’, ‘범죄도시 2’에 출연한 마동석은 ‘범죄도시 3’까지 모두 다섯 편의 천만 영화에 출연한 배우가 됐다. 한국 배우로는 최다 기록이다.

‘범죄도시 2’에 이어 ‘범죄도시 3’를 연출한 이상용 감독은 다섯 번째 쌍천만 감독이 됐다.

기존 쌍천만 감독으로는 김용화 감독 외에도 ‘괴물’(2006)과 ‘기생충’(2019)의 봉준호 감독, ‘해운대’(2009)와 ‘국제시장’(2014)의 윤제균 감독, ‘도둑들’(2012)과 ‘암살’(2015)의 최동훈 감독이 있다.

‘범죄도시 3’의 흥행은 영화 한 편의 성공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는 게 극장가의 대체적인 평가다.

올해 들어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일본 애니메이션을 포함한 외화가 휩쓸다시피 해 한국 영화의 위기감이 팽배해진 상황에서 ‘범죄도시 3’가 한국 영화의 자존심을 지키는 구원투수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영화계 관계자는 “그동안 관객들이 한국 영화를 외면한 게 아니라 볼 만한 영화가 별로 없었던 것”이라며 “‘범죄도시 3’는 잘 만든 영화가 나오면 관객들이 얼마든지 본다는 걸 입증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