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도민·학부모, 교육격차·지역소멸 위기감
도교육청, 정책 방향 설문
2023년 06월 21일(수) 20:05
전남 도민과 학부모들은 학생들의 교육력보다는 교육격차나 지역소멸에 대한 위기감을 더 크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전남교육정책연구소가 지난달 전남도민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전남교육정책의 방향에 대해 ‘안전한 교육환경’(37.0%)과 ‘교육격차 해소’(32.8%)를 꼽았다. 이어 ‘지역소멸 위기 대응’(32.3%), ‘교육력 제고’(17.8%)가 뒤를 이었다.

교육격차 해소나 지역소멸 위기 대응을 교육력 제고보다 우선순위로 선택했는데, 수도권이나 도시권에 비해 열악한 교육환경에 대한 불만과 인구 감소에 따른 지역소멸 위기의식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가장 관심 있는 과제로는 ‘독서인문교육 활성화’(38.6%)를 선택했다. 이어 진로진학 직업교육 지원체제 구축(29.5%), 기후변화 환경교육(28.5%), 다문화가정 학생 강점 강화교육(28.3%), 민관산학 통합 교육발전협의 체제 구축(16.1%) 순이다.

민선 4기 전남교육 전반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말에는 ‘만족한다’(46.9%)는 긍정 평가가 ‘만족하지 않는다’(30.0%)는 부정 평가보다 많았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