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취준생 10명 중 8명 “가장 선호하는 자격증 ‘컴활’”
광주상의, 자격증 수강생 조사…공무원·공공기관 채용 우대 혜택
2023년 06월 06일(화) 18:55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선호하고 필요로 하는 국가 기술 자격증은 ‘컴퓨터활용능력’인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상공회의소가 지난달 광주권 컴퓨터학원 25곳의 OA 자격증 수강생(235명)을 대상으로 상공회의소 시행 국가기술자격증 선호도 조사를 한 결과 응시 종목 1순위는 ‘컴퓨터활용능력(2급)’(53.5%)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컴퓨터활용능력(1급)’(23.8%)이 2위를 차지했다.

컴퓨터활용능력 자격증 2급과 1급을 포함해 77.3%에 달하는 것으로, 자격증 선호도에서 10명 중 8명은 컴퓨터활용능력 자격증을 꼽은 셈이다.

이들의 자격증 취득 목적으로는 전체 응답자의 61%가 ‘취업’을 꼽았다. 이런 자격증 취득이 ‘목표 달성에 얼마나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지’라는 질문에는 52%가 ‘50~80% 미만’으로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취업 등 일자리 확보 가능성 개선(자격증 가점 혜택)’이 43%로, ‘해당분야 전문성 입증’은 20%였다.

컴퓨터활용능력시험은 1급과 2급이 있으며, 1급은 엑셀(스프레드시트)과 엑세스(데이터베이스), 2급은 엑셀(스프레드시트)만으로 구성돼 있다. 응시자격은 제한이 없으나, 시험과목과 난이도에서 차이가 난다.

무엇보다 ‘컴퓨터활용능력’ 자격증을 취득할 경우 공무원 채용(특정분야) 시 가산점, 300여개 공공기관·공기업 채용 시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취업 뿐만 아니라 자기개발 및 인사·승진에도 플러스 요인이 되고 있다는 게 광주상의의 설명이다.

앞서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발간한 2022년 국가기술자격 통계 연보를 봐도 국가기술자격시험을 시행하는 10개 기관(546종목) 중 ‘컴퓨터활용능력’시험이 전체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현재 광주시와 광주 5개 자치구에서는 시험에 응시한 청년(만 19~39세)에게 응시료를 지원하는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광주상의 검정사업팀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 컴퓨터활용능력 시험이 취업 필수 자격증이라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국가기술자격증 취득자가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인정기업 범위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