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다향 그윽한 초의선사 탄생지로 오감만족 ‘무안 나들이’
20일 초의선사 탄생문화제
전시·체험·강연 등 다채
2023년 05월 08일(월) 18:40
조선 차 문화 부흥을 이끈 초의선사 탄생 237주년을 기념하는 ‘20회 초의선사 탄생문화제’가 오는 20일 무안군 삼향읍 왕산리 초의선사 탄생지에서 열린다.<무안군 제공>
초의선사 탄생 237주년을 기념하는 제20회 초의선사 탄생문화제가 20일 전남 무안에서 열린다.

조선시대 차 문화 부흥을 이끈 초의선사의 탄생을 기념하는 공식 행사인 ‘헌다례’를 시작으로 공연, 전시, 강연, 체험 등 관광객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초의선사탄생지의 고풍스러운 자연경관과 연계해 차를 음미하며 즐길 수 있도록 초의 차 소풍과 한복 입고 초의선사 나들이 등 이색적인 체험행사도 즐길 수 있다.

전남예술고 학생들의 전통무용 공연과 무안군립국악원의 국악공연, 어린이와 가족단위 관광객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도자기 빚기 체험, 염색 체험, 풍선·비눗방울·마술 공연도 펼쳐진다.

초의선사의 차 문화를 바로알기 위한 ‘초의 제다 특강’은 물론 오승우미술관과 연계한 소윤경, 정승원 작가의 현대 미술작품 ‘이미지 복제의 힘’ 전시로 수준 높은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한다.

청년 판매자 20팀이 열정을 가지고 운영하는 프리미엄 장터 ‘청년 플리마켓’은 200여년을 넘나드는 초의선사와 청년들의 교류의 장이 될 것이다.

조영희 무안군 관광과장은 “이번 문화제는 어린이, 학생, 청년, 다도인, 종교계 등 다양한 계층의 군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고 말했다.

/무안=김민준 기자 ju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