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구 절반 수도권 집중…양극화 심화
통계청 ‘한국의 사회지표’ 발표
65세 이상 인구 17.5% 고령화 심각
10·20대 절반 결혼·자녀 필요 없어
여가시간 평일 3.7·휴일 5.5시간
2023년 03월 23일(목) 19:55
/클립아트코리아
국내 인구의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 몰려 있는 ‘수도권 집중화’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돈·정보·기업 뿐 아니라 기회까지 서울에 집중되면서 만들어진 서울공화국은 정부의 수도권 규제완화까지 맞물리면서 수도권과 비수도권, 지방의 양극화는 더 심화될 전망이다.

◇수도권 집중 심화=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2 한국의 사회지표’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 인구는 2605만 3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50.5%를 차지했다.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에 전체 인구의 절반이 몰려 있는 것이다.

수도권 인구 비중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2010년 49.3%이던 수도권 인구는 2020년에는 50.2%로 절반을 넘어섰고 전체 인구가 감소세로 전환된 뒤에도, 2021년 50.4%, 2022년 50.5%로 커진 형편이다. 앞으로도 비슷하다. 2030년엔 51.4%, 2040년 52.4%, 2050년 53.0% 등으로 수도권에 몰려 있는 인구 비중은 심화될 것으로 통계청은 예상했다. 정부가 최근 수도권에 반도체 클러스터 등을 조성하는 등 규제 완화 정책을 예고하면서 수도권의 이상 비대화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 집중을 완화하고 비수도권과 지방 경제를 살려 균형발전을 추구해야한다는 방침이 허물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심각한 고령화, 인구 4명 중 한 명이 노인=지난해 국내 65세 이상 인구는 902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17.5%다.

노인 인구 비중은 전남이 24.5%로 가장 높았다. 노인 인구가 많다보니 노년부양비와 노령화지수도 각각 38.1명, 219.8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고령화가 심해질수록 생산가능인구는 감소세다. 전남도가 최근 발표했던 ‘2022 전남 사회지표’ 에 나타난 전남의 생산가능인구는 젊은 층(25~49세)의 ‘탈(脫) 전남’ 영향으로 118만 3000명(2021년 기준)에 머물렀다. 전년(120만3000명)보다 1.7% 줄었다. 젊은층인 25~49세 비율도 52만4000명으로 전년(54만명)보다 줄었다.

◇10·20대의 절반, 결혼해도 자녀 필요없어=통계청의 사회지표로는 지난해 만 13세 이상 인구 가운데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 사람의 비중은 50.0%로 집계됐다.나머지 절반가량은 굳이 결혼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했다는 의미다.

결혼 후 자녀가 필요하다는 인식의 변화도 엿보였다. 전체적으로는 65.3%가 결혼 뒤 자녀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지만 2년 전과 비교하면 2.7%포인트 감소했다. 특히 10대의 경우 결혼 후 자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 사람이 41.1%에 불과했고 20대 역시 자녀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44.0%에 그쳤다. 결혼·출산 적령기인 30대도 결혼 후 자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 사람은 54.7%에 그쳤다.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0.78명.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였다. 여성의 평균 출산 연령도 지난 2021년 기준 첫째 아이를 출산한 산모의 평균 출산 연령은 32.6세로 집계됐다. 20년 전인 2000년(27.7세)보다 5살 가까이 올라간 수준이다.

◇기대수명은 늘고 흡연·음주는 줄고=지난2021년 기준 국민의 기대수명은 83.6년으로 10년 전(80.6년)보다 3.0년 증가했고 전년(83.5년)보다도 0.1년 증가했다. 2020년 우리나라 기대수명은 83.5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중 2위로, 1위인 일본에 비해 약 1.2년 낮았다.

2021년 기준 19세 이상 성인의 흡연율은 18.2%로 전년보다 1.0%포인트, 5년 전보다 4.4%포인트 감소했고 음주율도 2021년 기준 53.5%로 전년보다 1.7%포인트, 5년 전보다 5.9%포인트 감소했다. 2021년 기준 19세 이상 비만 유병률은 40대가 42.9%로 가장 높았고 20대가 28.6%로 가장 낮았다.

지난해 13세 이상 인구의 의료 서비스 만족도는 64.1%로 2년 전보다 1.0%포인트 증가했는데, 대전(70.5%) 지역의 만족도가 가장 높았고 제주(56.9%)가 가장 낮았다. 전남엔 의대가 한 곳도 없고 분만취약지역으로 꼽히기도 하지만 의료서비스 만족도는 68.4%로 대전과 세종(69.3%) 다음으로 높았다. 광주는 58.6%로 제주, 울산(57.4%) 다음으로 낮았다.

◇얼마 벌고 얼마나 놀았나=지난해 국내 임금근로자의 월 평균 임금은 386만 9000원으로 전년보다 18만원 증가했다. 상용근로자 월평균 임금은 409만 5000원으로 전년보다 5.2% 증가했고 임시·일용근로자는 174만 7000원으로 전년보다 2.8% 증가했다.

지난해 소비자물가지수는 107.71로 전년보다 5.1% 상승했고 물가상승률은 98년(7.5%)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지난해 생활물가지수는 109.39로 전년보다 6.0% 상승했다. 지난해 15세 이상 국민의 평균 여가시간은 평일 3.7시간, 휴일 5.5시간으로 전년보다 각각 0.1시간, 0.3시간 줄었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