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영장 출입금지구역서 추락사
2023년 03월 22일(수) 20:30
수영장 외부 출입금지구역에서 20대 여성이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광주북부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자정께 광주시 북구 우산동 우산수영장 바깥에서 A(여·22)씨가 7m 아래로 추락해 병원에 이송됐으나 숨졌다.

사고가 난 장소는 수영장 외부에 설치된 채광·환기시설로 지상에는 추락을 막기 위해 1.5m 높이의 울타리와 안전그물, 출입금지 표지판 등이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씨와 함께 있던 남자친구는 “A씨가 그물 위에서 뛰놀던 중 그물이 찢어져 추락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범죄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천홍희 기자 strong@kwangju.co.kr